Adagio for Oboe, Cello, Organ and String orchestra

Domenico Zipoli(1688~1726)

Pierre Pierlot, oboe

Anne-Marie Beckensteiner, organ

Bernard Fonteny, cello

Jean-Francois Paillard Chamber Orchestra

Jean-François Paillard, cond

도메니코 지폴리가 여러개의 독주 악기를 위해 쓴 이 아다지오는, 세개의 협주 악기의 연합에 힘입어 바로크 스타일도 고전주의 스타일도 아닌, 장중한 폭을 확보하고 있는 곡입니다. 반주자의 역할을 위임받은

오르간은 첼로와 오보에로 하여금 서로 동등한 파트너로써 중심 선율을 분담하게 하고, 오케스트라는 풍부한 톤으로 이들의 화성을 받쳐주는 형식을 취합니다. 도메니코 지폴리는   이태리 피렌체근교 프라토

(Prato) 태생의 작곡가이자 오르간 주자로 19세때 피렌체에서 정식 음악 공부를 시작하여 나폴리, 볼로냐를 거쳐 1710년 로마로 옮겨 파스퀴니를 사사하였습니다. 지폴리는 1715년에 예수회 성당의 오르간 주

자가 되어 스트로치 공주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유능한 음악가로 인정 받습니다. 지폴리는 곧 예수회에 입회하여 1700년대 남미 원주민 세계로 뛰어든 예수회 신부들과 아르헨과 페루의 밀림에서 원주민들에게

악기를 가르치고 직접 음악을 작곡 연주하면서 남미 원주민들의 토속적인 음악 색채가 녹아 있는 신비로운 선율을 만들어 냅니다. 스페인으로 돌아온 그는 코르도바에서 신학과 철학을 공부하며 작곡가와 오르

간 주자로도 활동하였으며 독특한 작품들을 발표하였습니다. 1724년 학업을 마친 지폴리는 신부로 서품될 예정이었으나 1726년 결핵으로 38세의 짧은 생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젊은 나이의 요절로 많은 작품이 남아있지 않으나 대위법과 이탈리아 오르간 음악의 전통을 간직

한 건반음악들이 오늘날까지 그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합니다 바로크 시대(17-18세기)에 들어서면서 오르간 음악은 전무후무한 황금시대를 맞는데 잘 알려진 작품으로는 남미의 서정이 깃든 오르간 소나타를 비롯 오라토리오 외 건반 소품곡(Keyboard Pieces)들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