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보리빵을 찌면서...

.

요즘  힐링푸드 우리음식만들기 카페에

보리빵 찌는 냄새가 폴폴납니다 ㅎㅎ

 

그동안 보리빵은 많이들 찌셨지만

이렇게 떠들썩하지는 않고 조용히 찌셨죠^^

 

원래는 보리떡가루 네요...

어제  보리빵을 쪘는데 지금은  한개도 남지 않았어요

그래서 지금 또 보리떡가루 내놓고 이 글부터 작성합니다.

 

내가만든보리빵 재료/보리떡가루400g,탈지분유 20g/막걸리 150g.물 200g.

 통팥삶은것약간,아몬드슬라이스.

 

 

 

 

 

 

 

다쪄진 보리빵 뚜껑을 열어본 순간,,,

 

 

보리빵 재료~~

 

 

 

보리떡가루 400g에 탈지분유 20g넣고

 

 

막걸리 150g 먼저넣고~

다음에 물200g을 넣고~~

 

 

반죽은 증편반죽보다 약간 되직하게 했어요

 

 

 

오늘은 10여개는 통팥 삶은것을 넣고 해봅니다,

반죽을 틀에 반쯤 채우고~ 통팥을 넣고

 

 

이렇게 반죽을 위에 채우고,

 

 

음식은 보기에 먹음직스러워야 손이가게됩니다

 

 

 

 

 

끓는 물솥에 일단 불을 끄고

보리빵을 올려주어요

김이 오를때는 자칫 데기 쉬우니까요

다시 불을 키고 센불에서 15~20분 쪄주니까 아주 잘익네요.

 

 

 

다 쪄지고 ~1~2분후 뚜껑을 열어보니~~

우~~~~훗.....

 

 

다시 인증샷~~날리고

 

 

 

한쪽에서는 멥쌀가루가 딱 요만큼 남아서

떡케익을 찝니다 ㅋㅋㅋ

찌는도중~~ 누가 온다네요

이떡은 어떻게 됐을까요 ㅎㅎ

 

 

 

다쪄진 보리빵을 식히는중입니다

식혀서 틀에서 빼내서 어제 저녁으로 다 없어졌답니다(두개는 남겼음)

아침에 남편이 하는말~~ 어제 보리빵 찌더니 어디갔어~~?

친정집 오라비~~ 준것은 아니구~~ 다줘서 없다고

오늘 또 쪄서 준다고 하고 글만쓰고있네요

얼른 또 쪄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