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의 포스팅중 주황색으로 표시된 글씨를 클릭하시면 관련 링크로 연결됩니다]

 

 

담양하면 여러가지 볼거리도 많고 먹을거리도 많지만 일반적으로 가장 먼저 생각나는것은 아마도 대나무가 아닐까 합니다. 대나무박물관에 들렸다가 식사를 하러가는데 어디로 갈거냐고 물었더니 박물관앞집이랍니다. [그러게 박물관앞집 어디냐고???]라고 물었더니 [박물관앞집]이란 대답만 다시 메아리칩니다. 담양 대나무 박물관 앞에 있는 음식접입니다. 사장님 정말 쿨~~~~~하십니다. 그냥 박물관 앞집!!

 

예전에 인천에 있었던 음식점이 생각나네요 [바로그집]과 [바로 그옆집]... 처음에는 어이가 없었습니다. [바로그집]이 먼저 생기고 한참후에 [바로그옆집]이 생겼는데 같은 업종... 이러다가 이웃끼리 싸움나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했었죠. 정말로 맞붙어 있던 집인데, 물론 맛도 있었지만 두집 모두 음식점 이름때문에 인구에 회자하면서 장사가 꽤 잘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이 두집의 사장들은 서로 부부사이였습니다...ㅋ [바로그집]의 사장님은 여자분이었는데 장사갈 잘되어서 직장다니던 남편이 직장 때려치고 옆에다가 [바로 그옆집]을 차린거죠.  확장대신에 선택한것이 [바로 그옆집]이었던 것입니다. 놀라운 전략이었죠...ㅋ

 

이런 사실을 알길이 없었던 릴라는 [바로그집] 사장님께 기분나쁘지 않냐고 물어보면 사장님은 아주 쿨~~~~~하게 [더 맛있는 집이 살아남겠지]라고 말하면서 옆집도 가서 먹어보라고 권하기까지 하셨었죠. 마음이 아주 넓은 여장부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실제로 자리가 없을때는 옆집으로 가기도 했었네요. 신기하게도 맛이 비슷(?)했습니다...ㅋ

 

파아란 하늘과 박물관앞집이란 쿨한 이름을 보며 잠시 옛추억을 떠올리다가 대통밥을 먹으러 식당안으로 들어갑니다...^^  간판 위쪽으로 가장 높은 곳에 써있는 빨간색 [대통밥]이란 글씨가 무척이나 인상적입니다. 이집은 대통밥이 주력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당연히 서울에서 먹는 대통밥과는 다르겠죠...^^

 

 

 

 

 

 

남도의 상차림이란 기대에는 못미치지만 나름 푸짐한 반찬이 나왔습니다. 

 

 

 

 

 

 

 

 

토란은 주로 된장국에 넣어서 토란탕으로 먹었었는데 이렇게 들깨소스와 버무린것도 고소하고 담백한것이 좋더군요.

 

 

 

 

 

 

정체불명의 나물무침이 나왔습니다. 함초라고하네요. 함초라면 바닷가 개펄에 붉게 자라나는 것인데... 어릴적에는 이런 색을 띄다가 자라면서 색이 변한다고 하네요. 크게 맛있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새로운 나물을 먹어봤다는 것에 의의를 둡니다.

 

 

 

 

 

 

남도여행중 음식을 접하면서 알게된 점은 전라도가 무척이나 들깨를 사랑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죽순 들깨소스무침은 과하지 않은 들깨향이 신선한 죽순과 어우러져 시원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이것을 따로 음식으로 판매해도 좋을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무척 좋았습니다. 반찬중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작은 놈이지만 맛있는 굴비도 올라오고... 아~ 여기가 영광하고 가깝지...^^

 

 

 

 

 

 

안나오는게 나을뻔 했던 제육복음... 퍽퍽한 식감에 약한 양념... 최악의 조합이었습니다. 식감이 좋은면 약한 양념으로 본재료의 맛을 살리고, 식감이 나쁘면 강한 양념으로 나쁜 식감을 가리것이 일반적인데, 나쁜 식감을 그대로 드러내는 용기(?)를 보여주었네요... 이날만 그랬을것이다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죽순회(별도주문)는 죽순 자체는 신선하고 좋았으나 너무 강한 양념이 죽순 고유의 향을 가리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이 좋은 식재료의 신선한 맛을 양념맛으로 가려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순간이었습니다. 차라리 제육복음을 강하게 양념하고 죽순회를 약하게 했으면 좋았을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때깔은 죽입니다. 하지만 그냥 반찬으로 나왔던 들깨소스로 버무린 죽순이 50배는 좋았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대통밥이 나왔습니다. 

 

 

 

 

 

 

그동안 먹었던 대통밥과는 맛이 많이 다릅니다. 그동안 무늬만 대통밥을 먹었던 릴라는 은은한 대향을 느끼며 거의 환장을 하고 먹습니다. 간판위에 붉은 글씨로 대통밥이라고 크게 써 놓을만 합니다. 제육복음의 나쁜 기억과 죽순회의 아쉬움이 한순간 눈녹듯 사라집니다. 

 

 

 

 

 

 

박물관앞집은 식사후 자신이 먹은 대통을 가지고 갈수 있습니다. 저야 집에 가지고 와봤자 쓸데가 없어서 그냥 두고 왔지만 일행중 한분은 네개를 챙겨가시더라구요. 이집 대통밥이 맛있는 이유야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대통을 단 한번만 사용한다는 점에서 나오는 듯합니다. 서울에서 가끔 가는 대통밥집에서 사장님께 직접 들은 이야기인데 보통 대통을 세번정도 재활용을 하다고 합니다. 아래사진은 [죽향문화체험마을]에서 촬영한 사진인데 대통안에 있는 얇은 막이 보이시죠? 그 막이 그 은은한 대향을 간직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재활용을 해서는 절대로 그 향이 나올수가 없겠죠. 대나무의 고장 담양이서니까 가능한 일이라 생각됩니다.

 

 

 

 

 

 

사실 이집은 죽순회가 마음에 들이 않아서 포스팅하지 않으려고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엔 대통밥이 너무 훌륭하네요. 담양에서 다른 대통밥을 먹어보지 않아서 더 좋은 대통밥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름 쿨~~~한 음식점, 박물관앞집의 대통밥! 너무 좋았습니다!!  담양에 가시면 박물관 앞집에서 대통밥을 드세요... 죽순회말고 꼭 대통밥만...!!!!!

 

 

 

 

 

 

 

한정식은 안 먹어봐서 뭐라 말할수가 없지만 대통밥은 강추!!! 죽순회는 비추!!! 

 

 

 

 

 

 

화장실에 걸려 있는 액자가 인상적이라서 한컷...^^ 

 

 

 

박물관앞집

주소: 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 백동리 670-13
전화: (061) 381-1990 

 

 

 

↓아래 손꾸락모양 view on과 인기글, 최신글의 숫자를 누르셔도 해치거나 물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