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천테마파크에서 라스페란자, 피즈팝아이리스의 멋진 프린지공연을 감상한 우리 일행은 민생고를 해결하기 위해 통영밥상이란 음식을 제공하는 갯벌을 향했습니다. 통영에 도착하자마자 들렸던 굴향토집에서의 식사가 무척 만족스러웠던 이유인지 통영음식에 대한 기대는 상당히 컸습니다. 

 

 

 

 

 

 

식당내부 곳곳에는 이렇게 낙서가 있네요. 방문한 손님들이 편안했다는 증거겠지요 

 

 

 

 

 

 

메뉴가 아주 단촐합니다. 백화점식으로 모든 종류의 음식을 제공하는 곳보다 이런 곳을 훨씬 좋아합니다. 

 

 

 

 

 

 

1인당 10,000원짜리 통영밥상 4인상입니다. 

 

 

 

 

 

 

바닷가도시답게 신선하고 풍부한 해산물은 기본입니다 

 

 

 

 

 

 

특이하게도 된장을 베이스로 한 대합구이입니다. 생소하지만 산뜻한 맛이었습니다 

 

 

 

 

 

 

해삼물회라고 해야할까요? 적당히 새콤달콤한것이 좋았는데 특이한 것은 해삼이 마치 건해삼같은 치감을 냈다는 것입니다. 생해삼이 풍부한 이곳에서 중국요리도 아닌것이 건해삼을 사용할리가 없는데 분명 건해삼의 느낌이 났습니다. 

 

 

 

 

 

 

열기라고 하던데 분명 열기의 느낌이 아니었습니다. 통영에서는 제가 열기라고 알고 있는 생선과 다른 놈을 열기라고 부르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을 갖게 했네요. 궁금증 투성이의 식단입니다. 

 

 

 

 

 

 

온기가 남아있던 전... 차디차게 식어있던 저질전은 아니었지만 조금 더 따뜻하게 나왔으면 좋았을듯합니다. 

 

 

 

 

 

 

오징어무침이었는데 그맛이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것을 보니 그리 임팩이 강했던 음식이 아닌게 분명하네요 

 

 

 

 

 

 

삼치조림입니다.  무의 익은정도와 간이 모두 적당해서 즐거움을 주었던...

 

 

 

 

 

 

 

이미 소개를 해 드린적이 있는 통영나물밥입니다. 이번 통영여행의 가장 큰 수확은 나물밥의 발견이 아닌가 합니다. 참 너무합니다. 그 멋진 공연과 멋진 풍경을 감상하고 가장 큰 수확을 먹을것에서 찾다니...

 

 

 

 

 

 

무채, 톳, 미역, 시금치, 콩나물, 두부등이 들어 있는데 간은 한듯 하지 않은듯 무척 약하며 참기름향이 약하게 납니다. 톳은 으깬 두부와 함께 버무려져 있습니다. 

 

 

 

 

 

 

 

원조충무식당의 나물밥과는 달리 고추장이 제공됩니다. 나물밥은 원래 고추장없이 먹던 음식인데 세월이 흐르면서 이러한 형태로 변화해가고 있다고 합니다.

 

 

 

 

 

 

제 입맛에는 고추장없이 먹는 나물밥이 더 좋았지만 그것은 개인적 취향일뿐... 고추장과 함께 먹는 것을 더 좋아하실 분도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고추장의 유무와 관계없이 나물 가득한 통영의 나물밥은 식욕을 돋워주는 건강식임에 틀림없습니다. 원조충무식당의포스팅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통영의 나물밥은 훨씬 많은 종류의 나물과 해초가 들어가는 정성 가득한 음식이라고 합니다. 원형을 간직인 나물밥을 맛보지 못했다는것은 아쉽기 그지 없지만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성과는 나물밥의 발견이라고 자신있게 말할수 있을 정도로 인상깊은 음식입니다.

 

 

 

 

 

 

고추장과 함께하니 이처럼 양배추쌈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맛이 되네요. 역시 맛이라는 것에는 절대적인 기준이 없는듯합니다. 

 

 

 

 

갯벌

주소: 경상남도 통영시 동호동 한려의원 1층

전화: (055) 648-5599

 

 

 

↓아래 손꾸락모양 view on과 인기글, 최신글의 숫자를 누르셔도 해치거나 물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