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는 키우면서 향기와 함께 즐기는 관상용 가치 뿐만 아니라 식용과 약용 등 사람들의 마음까지움직이는 능력이 있는 식물이죠. 허브(Herb)는 푸른 풀을 의미하는 라틴어‘허바’에서 유래되었으며 고대 국가에서는 향과 약초라는 뜻으로 사용되었습니다. 

허브의 좋은 향기는 사람의 후각을 자극하고 감정과 사람의 중추신경 기관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어 뇌 기능에도 좋은 효과를 준다고 합니다. 요즘은 꽃 뿐만 아니라 씨앗, 줄기, 잎, 뿌리가 식용과 약용, 미용 등 유용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허브, 피나타 라벤더 


간혹 꽃집에서 학생들 머리를 맑게 해준다고 공부방에 놓고 키우면좋다고하지만 사실 해가 적게들고 바람이 잘 안통하는 방에서는 장기적으로 잘 키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만약 키운다면 낮에 별도로 해좋고 바람좋은 장소에 두었다가 저녁 등 일정시간 짧게 들여야 합니다. 


허브는 로즈마리, 애플민트, 스피아민트, 바질처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종류부터 다양하게 있지만 그 중 보랏빛 꽃이 예쁜 라벤더도 빼놓을 수 없죠. 특히 피나타 라벤더는 좋은 향기는 물론 보랏빛깔 꽃이 풍성하고 예쁩니다. 





라벤더(Lavender)는 '행운, 풍부한 향기'의 꽃말을 지니고 있는 라벤더는 "허브의 여왕"이라고 불려요 꽃은 보랏빛으로 예쁘게 핍니다. 또 마음까지 안정시켜 불안과 불명증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라벤더 오일은 살균, 소독작용이 있어 가벼운 화상이나 피부질환, 외상 등에 효과가 있으며 진정 작용이 있어 벌레나 곤충에 물려 가려운 곳에 바르면 가려움증이 가라앉는 효과도 있습니다. 





초봄을 지나 사랑받는 보랏빛 꽃이 예쁜 라벤더가 잘 자라기 위해서는 햇빛, 통풍, 물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허브를 작은 포트에서 구입한다면 기존 포트보다 2~3배 정도 되는 화분에, 일반분갈이용 흙을 이용해서 분갈이를 합니다. 





4월부터 생기기 시작한 피나타 라벤더 꽃봉오리예요. 프렌치라벤더 잎과 달리 레이스 느낌이 나는 잎이에요. 그래서 레이스 라벤더 라는 별칭도 있어요.





허브 피나타 라벤더를 키우는 데 중요한 요소


- 통풍: 통풍을 위한 ‘아랫잎 따기’ 

허브 종류가 대부분 통풍이 중요합니다. 뿌리 통풍이 아닌, 잎사이 통풍이 잘 되어야 진딧물도 예방하고 건강하게 자랍니다. 


자연스레 시간이 지나며 누렇게 변하는 잎은 물론, 뿌리와 가까운 잎을 좀 따서 바람이 잘 통하게 합니다. 


건강한 라벤더를 위한 아랫잎 제거 전, 후 


아랫잎을 조금 제거한 모습 






꽃봉오리가 조금씩 커지며 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 영양 : 햇빛과 물이 가장 기본이 됩니다. 하지만 천연 영양제나 알비료가 있다면 조금 보충해도 꽃을 좀 더 풍성하게 보는데 도움이 됩니다. 영양제, 비료 이전에 기본은 좋은 햇빛과 풍부한 물이 제공되어도 꽃이 적거나 꽃봉오리가 안 생긴다면 영양제 등을 시기에 맞게 조금 추가하면 도움이 됩니다. 





커피원료 천연 영양제와 노란 알비료를 다른 화분 두 곳에 따로 올렸습니다. 아주 작은 알비료는 흙위에 일정량 올리면 물 줄 때 천천히 녹아내립니다. 





- 햇빛 : 건강한 허브 키우기의 빠질 수 없는 요소인 햇빛은 라벤더가 성장이 좋아지며 꽃봉오리를 만드는 3월부터는 정말 중요합니다. 


햇빛이 부족한 실내나 그늘진 곳은 햇빛양 부족과 통풍 부족 등으로, 물이 부족하지 않아도 잎이 아래로 처지며 시들시들하기도 합니다. 


* 야외 놓을 때는 : 꽃집 실내에 있던 라벤더나 집 베란다에 오래 있던 라밴더는 강한 한낮에 바로 내 놓으면 잎, 줄기 등이 처질 수 있으므로 해가 강한 시간 피해 아침 저녁으로 내 놓으며 적응기를 두면 좋습니다. 


​물을 아주 잘 주고, 좋은 햇살에 피나타 라벤더 꽃이 한 송이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 건강한 라벤더 잎과 꽃봉오리는 아래로 처지지 않고 팔을 뻗듯 위를 향하며 자라고 있습니다. 





 화사한 피나타 라벤더 꽃


잎이 레이스 느낌이 나서 레이스라벤더라고도 불리는 피나타 라벤더는 4월부터 6월까지 꽃이 가장 예쁘게 피는 시기입니다. 


- 잎이 쳐지고, 꽃봉오리가 생겨 피지않고 시든다면, 햇빛이 부족하지 않은지, 물이 부족해 잎과 꽃봉오리 에 충분한 수분이 제대로 전달될 수 없어 손상은 아닌지 채크합니다. 계절따라 차이가 있지만 4월 정도부터 꽃이 한창 예쁘게 필 때는 해 좋은 곳에 놓고 키우면서 흙에 물을 아주 많이 줍니다. 성장기에는 해 좋은 곳에서 과습 걱정이 없습니다. 



라벤더는 햇살과 바람, 물이 적당해 줄기와 잎, 꽃봉오리가 위를 향해 건강합니다. 

줄기가 옆이나 아래로 쳐지면, 물부족과 그늘에 오래 있던 라베더를 강한 해에 내 놓으면 그럴 수 있습니다. 분갈이 한 라벤더를 바로 강한 해에 내 놓지 않아야 합니다. 만약 내 놓아 해에 시들거린다면 실내 반그늘로 들여 물을 흠뻑줍니다. 





* 허브, 피나타 라벤더 관리 Tip

- 빛 : 햇빛과 통풍이 정말 중요합니다. 최대한 강한 해가 잘 들고 바람이 살랑이는 곳에서 키웁니다. 그래야 진딧물도 안 생기고 향기 좋은 라벤더를 볼 수 있습니다. 

- 흙 : 물빠짐이 너무 좋은 흙보다 마사는 조금만 섞고, 보습력이 좋은 흙을 사용합니다 

- 물 : 계절따라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봄부터 여름에는 겉흙이 마르면 아주 흠뻑줍니다. 보통 크기의 화분에 심어 야외에서 키운다면 4월부터 시작해 기온이 높은 계절에는 아침 저녁으로 물을 줍니다. 베란다 해 좋은 곳에서는 겉흙이 마르면 흠뻑줍니다. 

- 통풍잎 따기: 아까워도 잘 자란다면 아랫쪽 많은 잎, 누런잎 등을 제거해 기본통풍이 되게 합니다.

관리팁을 잘 알고 들여서 키운다면 향기는 물론 꽃도 예쁘게 볼 수 있는 피나타라벤더와 오래 함께 할 수 있습니다.





※ 본 기사는 산림청 제10기 블로그 기자단 전문필진 송현희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