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을 버려야 생이 즐겁다
 

                            인생을 즐겁게 살 수 있는 비결은 욕심을

                                           버리는 일이라 했다.

                            그래서 생겨난 시인가!! 사람의 욕심을

                                 나무라는 다음과 같은 시가 있다.

 

 

                                백 년도 다 못 살고 죽는 인생이건만
                                항상 천 년의 근심을 안고 살아가노니
                                낮은 짧고 밤은 하도 기니
                                어찌 촛불을 밝혀 놓고 놀지 않으랴.

                                生年不滿百 (생년불만백)
                                常懷千歲憂 (상회천세우) 
                                晝短苦夜長 (주단고야장)
                                何不兼燭遊 (하불겸촉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