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시풀 '백엽종'



모시풀은 추석 명절때에는 송편을 만드는데 쑥 대신에 쓰이던 오래 전부터 재배되고 있는식물이지요.

원광대학교 자연식물원의 약초원에 자라고 있는 모습인데 꽃이 지고 열매가 달린 모습이네요.

잎 뒷면에 흰색의 털이 밀생한 것은 '백엽종' 이라고 하는 듯합니다.

모시풀과 비슷한 야생화 들이 여럿이 있지요.

개모시풀, 거북꼬리, 좀깨잎나무, 뽕모시풀......







분류 : 쌍떡잎식물 쐐기풀목 쐐기풀과의 여러해살이풀.
분포 : 한국·중국·일본·필리핀·인도·인도네시아 (학명 : Boehmeria nivea)
서식 : 습기가 많고 따뜻한 지방 (크기 : 높이 1.5~2m)


모시풀은 저마(苧麻)라고도 한다. 동남아시아 원산이며 줄기의 인피섬유(靭皮纖維)를 목적으로 오래 전부터 재배되었다.

이집트에서는 이미 7,000년 전에 아마와 더불어 미라포(mummy cloth)로 사용되었다.

유럽에 도입된 것은 18세기였고, 한국에서는 고려시대부터 재배되었다.

목화가 도입되기 전까지는 극동지방에서 가장 중요한 섬유작물이었다.

많은 땅속줄기가 있으며 높이 1.5∼2m로 곧게 자라는 줄기가 뭉쳐난다.

은 어긋나고 길이 7.5∼15cm, 나비 5∼10cm로 달걀모양 원형이며 긴 잎자루가 있다.

잎 뒷면잎자루흰 잔털이 밀생한다.


은 2가화(二家花)로 7∼8월엷은 녹색으로 피며 같은 그루에 달리는데 암꽃이삭은 줄기의 위쪽에,

수꽃이삭은 아래쪽에 달리며, 수꽃이 먼저 핀다.


열매는 타원형으로 길이 1mm 내외의 수과(瘦果)이다.

모시풀은 보통 백엽종녹엽종으로 나눈다.

백엽종은 잎 뒷면에 흰 털이 밀생하고 온대지방에 적응하므로 한국·중국·일본에서 재배되었고, 섬유가 세미하고 품질이 좋다.

녹엽종은 잎 뒷면에 털이 없으며 열대 기후에 적합하나 품질이 백엽종보다 떨어진다
한국에서는 백피종·서방·재래종 등이 재배되고 있다.


모시풀 http://cafe.daum.net/510211/4bCc/4048
개모시풀 http://cafe.daum.net/510211/4bCc/2858
거북꼬리 http://cafe.daum.net/510211/4bCc/2869
뽕모시풀 http://cafe.daum.net/510211/4bCc/2504


모시풀 '백엽종'.

2019. 9. 24. 익산시 신동 원광대학교 자연식물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