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고기 등급기준 완화…1++와 1+등급 적용범위 확대

 


  

 

국민의 식생활 문화가 저지방·저열량 위주의 식품을 선호함에 따라 마블링 중심의 등급제 개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일부 기관(GS&J, 2015)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쇠고기 구매 선호도는 1+등급(44.4%), 1등급(23.8%), 1++등급(15.4%) 순으로 축산물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한 쇠고기 등급기준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기사원문 보러 가기

[출처] 제주매일(2019.05.29)     

 

 

  

+ 관련기사

 

    [제주의소리] 마블링 많아야 좋은 고기? 쇠고기 등급기준 바뀐다(2019.05.29) 기사원문 보러가기  

    [한라일보] 12월 1일부터 쇠고기 등급기준 완화(2019.05.29) 기사원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