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군은 6.1(현지 시간) 지구권타격사령부(AFGSC)가 캘리포니아주 밴던버그 공군기지에서 미니트맨3(LGM-30) ICBM을 발사했다고 밝혔다.ⓒ미공군 공개 사진

 

 

[채널만호 시사논객의 간추림 뉴스]

출처; 시사평론 정론직필 http://cafe.daum.net/sisa-1/dqMu/35163


 

미 공군은 지난 2월 5일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훈련을 한데 이어,
요즘 북ㆍ미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5월 2일에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5월 2일 미국 공군의 지구권타격사령부(AFGSC)에 따르면,
한국시간 1일 오후 6시 42분(현지시간 1일 오전 2시 42분) 캘리포니아주 밴던버그 공군기지에서
핵탄두 없는 실험용 미니트맨 3(LGM-30) ICBM을 발사했다.

 미 와이오밍주에 있는 F.E. 워런 공군기지 제90미사일부대가
미 서부에서 아시아 방향인 서쪽 태평양으로 발사한 이 미사일은,
약 6759㎞를 날아 태평양 마셜 군도의 콰절린 환초의 목표지점을 타격했다.

미 공군은 성명을 통해 이번 실험은 ICBM 무기 체계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수년 전부터 계획됐다면서, “국제 정세나 지역 긴장과 상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21세기 위협과 동맹국을 안심시키기 위한 차원의 시험 발사였다며,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 국가 안보의 중요한 요소로서
미국의 강력하고 신뢰할 수 있는 핵 억제력을 유지하기 위한 능력을 보장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자체 핵 억제력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앞뒤가 않맞는 성명을 살펴보면,
강대국 지위를 이용해 핵무력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짐작 할수있다.
즉 이번 미 미사일 훈련은 러시아 또는 북한과 연계 짓는 관측이 나온다.

러시아는 남미 베네수엘라 쿠데타를 놓고 미국과 힘겨루기 중이다.
미국은 군사봉기를 일으킨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을 지지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편이다.
미국이 직접 군사개입까지 언급하자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970대부터 실전 배치된 미니트맨3은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탄의 23배 위력을 보유한
W78 열핵탄두 3기를 한꺼번에 실을수 있으며,
각각 다른 지점에 동시에 투하할 수 있어 요격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미니트맨3은 3단 고체연료 로켓을 사용해 연료 주입에서 발사까지 30분 이상 소요되는
액체 로켓과 달리 수분이면 발사가 가능하며, 현재 약 400기의 미니트맨3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무게 약 35t, 최고 시속 마하 23(약 28150㎞/h), 최대사거리는 약 1만3천㎞로,

아시아권(러시아,중국,북한) 전역을 핵타격 가능하다고 한다.


北공개 전술유도무기..'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추정

'북한판 이스칸데르' 작년 공개 후 실전능력 입증

 

 

한편 북한은 5월 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단거리 발사체를,
약 21분 동안 동해상의 동북방향으로 시험 발사했다.

 

'북한판 이스칸다르' 미사일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2019.5.5

'북한판 이스칸다르' 미사일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2019.5.5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월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타격훈련을 했다고 다음날 보도하면서 화염을 내뿜는 관련 무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북한이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로 지칭한 300㎜ 신형 방사포240㎜ 방사포가 동원됐으며,
 또한 전술유도무기로 언급된 단거리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는 장면이 담겼다.

 

이 전술유도무기는 작년 2월 8일 북한군 창설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 등장했다.
차량에 탑재된 미사일이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지대지 탄도미사일과 닮아 '북한판 이스칸데르'라 지칭하며,
성능은 러시아가 2006년 실전 배치한 이스칸데르 지대지 미사일과 유사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미사일은 용량에 따라 사거리가 더 늘어날 수 있는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비행거리가 500여㎞까지 추정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제원과 성능을 유추해 보면 사거리는 아주 짧은 50∼60㎞에서 500㎞까지 가능해 우리 한반도 전역이 범위에 포함된다"면서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탄도미사일이면서도 다양한 비행궤도와 최종단계에 진입 각도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유도가 가능해 사드(THAAD) 등 미사일 방어체제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미사일은 과거 열병식 때 나온 것으로, 2개짜리를 묶어놓은 것이다. 모양은 이스칸데르처럼 보인다"면서 "탄두가 수평 이동을 하거나 떨어지면서 다시 기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방어가 어렵다"고 분석했다.

 

ICBM 해체 등 가공할만한 핵무기가 해제된걸로 알려진 북한은,
만일 미국이 북한에 핵미사일로 선재 타격할시, 각종 요격미사일(신형 전술유도무기 포함)로
요격 방어하겠다는 계획인것이라고도 볼수있다.


만일 3차대전인 한반도에 핵전쟁이 발생한다면,
북한은 미 핵미사일 및 전투기를 요격하려 다량의 요격미사일과 다목적방사포 등을 발사할 수 밖에 없다. 
요격치못한 요격미사일 및 방사포는, 대한민국 인근 영토에 떨어질수도 있겠으며,
혹은 잘못 쏜 미 핵미사일이 대한민국 한복판에 떨어질수도 있다.


 

실제 부시,오바마 행정부때 미레오콘이 대북선제핵공격 시뮬레이션 모의를 한 결과,

평양을 정조준해 ICBM을 발사한들, 명중률이 40~50%선이며,
적어도 30% 이상이
대한민국 한복판에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와 선재공격을 포기했다고 한다.

더욱이 주한미군과 각종 첨단전력이 대한민국의 중부권에 집중 포진되 있어,

핵공격 감행이 불과한것으로 최종 결론지었다 한다.
 

일각에서는 주한미군이라는 핵인질을 줄이기위해 제주 해군기지를(유사시 임시소개 및 작전장소),

확장 건설하는 목적도 있을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자료 출처;
https://cp.news.search.daum.net/p/79183315
http://v.media.daum.net/v/20190502115009325?f=o

https://news.v.daum.net/v/20190505093849224?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