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게이 트로파노프 (Sergei Trofanov)는 몰도바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舊소련 몰도바(Moldova) 출신으로 집시 마을과 가까운 곳에서 성장 했다.

집시는 자유로운 인생관과 사랑관을 가지고 음악과 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그 자유로움에 그들의 인생은 유쾌해 보인다.

그런데 그들은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이방인으로,

정처없이 유랑하며 삶의 밑바닥에서 근근히 버티어내면서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 바이올린 선율만큼이나 애처롭다.
몰도바 출신의 세르게이 트로파노프 집시음악의 대가로

여러 나라의 집시음악을 재해석 하는데 일조를 해 오고 있다.

트로파노프는 다른 나라 연주자들을 모아서 젤렘이라는 트리오를 구성한다.

바이올린의 애련한 선율에 집시의 애환이 묻어나면서

열정적이고도 아름다움이 극치를 이룬다.

집시음악의 대가로 통하는 연주자 트로파노프는 동서 유럽의 광범위한 음악을

두루 설렵, 바이오리나 스트로서뿐만 아니라 작곡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몰다비아 출신인 세르게이 트로파노프는 현재 프랑스적 문화와

세계적 성향을 동시에 갖춘 도시 몬트리올에서 거주하고 잇다.

그는 키치네프 음악원에서 수학했고

국립민속음악 오케스트라의 단원으로 활동 하던중,

세계 각지를 여행하며 많은 페스티벌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트로파노프는 확고한 음악적 배경과 동서유럽의 광법위한 음악까지

꽤 많은 음악을 해석해 내고 있으며,

다른 국적을 가진 연주자들을 모아 '젤렘'을 만들었다.

이 다국적 문화를 배경으로 하는 밴드와 더불어 그는 북미 청중에게

그가 자랑스럽게 물려받은 집시의 오랜 음악적 유산을

그의 확고한 신념을 토대로 한 그만의 독특한 해석으로 소개하고 있다.

그는 우리를 시간관과 공간을 초월한 여행으로 이끌기 위해

여러 다양한 문화에서 꽃피운 음악을 선곡한다.

때로 리듬과 선율이 색다른 지역의 음악에 까지 우리를 초대하는데

동서양을 넘나들며 동양의 영향을 많이 받은 유럽 국경지역의 음악이나

광대한 러시아 들판에서 날아온 꽤 익숙한 음악까지 포함된다.

세르케이 트로파노프의 음악은 이국의 세계와 꿈의 세계로 우리를 인도한다.

또한 그의 음악은 다양한 감정의 세계를 일깨우는 마력을 지니고 있다.

멜랑꼴리하면서 즐겁고 놀랍고도 흥겨우며 서글프면서도 열정적이다.

그는 모든 문화는 각각의 고유한 음악적 전통을 갖고

그 음악적 언어는 세계적임을 환기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