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은 26일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성남시청 소속 선수들의 환영식을
갖고 선수들의 선전을 축하했다.
시청 집무실에서 열린 환영식에는 손세원 감독,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선수와 김현영 선수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성남시장은 집무실 밖으로 나와 동계올림픽 수훈갑의 성남시청빙상팀을 맞이해 주었습니다.


이 시장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해준 세 명의 선수 모두 자랑스럽다. 다들 축하한다. 고맙다”며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손 감독에게는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셔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격려했다.

손 감독은 “평창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딴 메달 가운데 3분의 1가량을 성남시에서 가져왔다”며 “그동안 아낌없이 지원해준 성남시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선수들이 가져 온 메달을 함께 보며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 세 명의 선수 사인이 적혀있는 기념품을 선물받았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최민정 선수는 쇼트트랙 여자 1,500m, 여자 계주 3,000m 두 종목 금메달을 차지하며 2관왕에 올랐다.

김민석선수의 동메달을 만지며 정말 수고했다고 진심어린 축하를해 주었습니다.

빙상팀 손세원감독ㅇ게 제일먼저 축하의 꽃다발을 건네고 차례대로 선수들에게도 꽃다발을 선물하였습니다.

김민석 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거머쥔 데 이어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이승훈 선수, 장재원 선수와 함께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현영 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12위, 1,000m에서 18위를 기록했다.

그메달2개의 수확을 거둔 최민정선수!

다함께 기념촬영을 합니다...

이재명성남시장은 수고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금, 은, 동메달 을 눈앞에 놓고 직접 보게될줄이야....멋지다!

최민정선수의 금메달!

최민정선수는 사인하는 모습조차도 스케이팅하는 모습으로 보이네요...



수고한 성남시 빙상팀과 분당꽁지도 인증샷 한번 남겨주시고....

장한 최민정선수의 사인입니다....
성남시빙상팀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이 7위를 하는데 가장 큰몫을 했다고 자부합니다.
우리 수고한 빙상팀에 끝없는 박수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