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대선 수개표 요구, 촛불집회 잇따라 열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지난 10일 논평을 통해 “터무니없는 의혹을 근거로 

  대선 재검표를 요구하는 민주당 일부 의원의 태도는 무책임하다”며 

  수개표 요구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인수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일각에서는 18대 대선 개표 과정의 부정의혹을 제기하며 촛불집회가 잇따라 열리고 있다.

18대 대선 개표과정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18대 대선 부정선거 진상규명 시민모임’ 소속 시민들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13일에는 서울 영등포 민주당 당사 앞과 서울 구기동 문재인 전 대선후보 자택 앞에서 잇따라 촛불집회를 열었다. 

제 18대 대선 부정선거 진상규명 시민모임은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 게시판과 트위터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단체로 앞서 지난 5일에도 이들은 대한문 앞에서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방송화면에 투표지가 오분류 되는 영상이 발견되는 등 오류 가능성과 조작 가능성에 대한 갖가지 의혹이 나오고 있는데도 정부와 선관위는 이를 단순한 음모론으로 몰고 있다”며 “18대 대선 수개표를 실시해 불법선거 의혹을 해소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측은 이석현·정청래 의원이 나서 “시민들의 요구에 당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정청래 의원은 오는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대선 재검표를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진다. 

반면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지난 10일 논평을 통해 “터무니없는 의혹을 근거로 대선 재검표를 요구하는 민주당 일부 의원의 태도는 무책임하다”며 수개표 요구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중앙선관위도 이에 대해 객관적 근거없이 재검표를 요구하고 있어 유감이다는 보도자료를 낸 바 있고, 2002년 대선에서 57만 표 차이로 진 한나라당의 요구로 재검표가 실시된 적이 있지만 재검표 결과 오류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한나라당은 당시 국민적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그때도 지금과 거의 같은 시스템인 자동분류기를 통해 개표했었다. 민주당은 개표에 오류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자 ‘한나라당은 재검표 요구에 따른 국가 위신 추락, 예산 낭비, 국민 기만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정 의원 등은 이 일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참조 : 뉴스포스트 허주렬 기자님(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