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전전망대(內水田展望臺)

 

 

내수전 전망대로 가는 길은 수많은 동백나무와 마가목 등이 터널을 이룬 완만한 오르막길이다.

입구에서부터 전망대까지는 편도 약15분 정도 소요되며 목재 계단을 통해

해발 440m의 전망대에 올라서면 넓게 뻗은 수평선과 청정한 바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울릉도 해맞이의 명소인 내수전은 닥나무가 많이 자생해서 저전포라고도 했다.

개척당시에 김내수라는 사람이 화전을 일구고 살았다고 하여 내수전이라 부른다.

울릉읍 지역에 사용하는 전력을 공급하는 화력발전소와 약수터가 있고,

여름철 해수욕장으로 많이 이용하고 있으며 야영지로도 각광 받고 있다.

마침 우리가 내수전 전망대에 올랐을 때는 주변이 해무(海霧)와 안개에 가려

해안 경치를 볼수 없어서 아쉬움이 많았다.

 

= 경북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