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산 산행(光敎山 山行)



강감찬장군 동상(姜邯贊將軍 銅像) - 광교공원(光敎公園)

 

본관 금주(:서울 관악구 봉천동), 초명 은천().

983년(성종 2)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예부시랑이 되었다. 

1010년(현종 1) 거란의 성종이 40만 대군으로 침입하자, 조신()들은 항복할 것을 주장하였으나,

이를 반대하고 하공진()으로 하여금 적을 설득하여 물러가게 하였다.

그 뒤 한림학사·승지·중추원사(使)·이부상서·서경유수·내사시랑평장사를 역임하였다.

1018년 거란의 소배압()이 10만 대군으로 침입해 오자 이듬해 서북면행영도통사로 상원수()가 되어

군사 20만 8000명을 이끌고 흥화진()에서 적을 무찔렀다.

그 위에 쫓겨가는 적을 귀주에서 크게 격파하고 개선할 때 영파역()에서 왕의 영접을 받았으며,

검교태위() 문하시랑동내사문하평장사() 천수현개국남()

식읍 3백호에 봉해지고 추충협모안국공신()의 호를 받았다.

그 이듬해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났다가 1030년 왕에게 청하여 성을 쌓고 문하시중이 되었으며,

이듬해 특진검교태사시중 천수군개국후()에 봉해졌다. 

현종 묘정()에 배향, 수태사 겸 중서령에 추증되었다.

저서로는 "낙도교거집()" ,"구선집()" 등이 있다.






광교산공영자전거대여소




반딧불이화장실







광교산등산로 입구




광교산 창성사(光敎山 彰聖寺)




광교산 통신대 진입도로





수원천 발원지 입구













광교산 억새밭








광교산 노루목 대피소






광교산 시루봉 표석(해발 582m)





수주 및 안전기원제(대지건설주식회사)

안전기원, 낙찰기원












종루봉 망해정(비로봉이라 부르기도 한다.)




산이 좋아 山에 가네




망해정(望海亭)




종루봉과 망해정(望海亭)


신라 대학자 최치원(857-?)12살 때 당나라에 유학하여 많은 공부를 하고 29세에 돌아왔다.

그러나 신라에서는 정해진 벼슬인 말단 6두품밖에 할 수가 없었다.

관직을 버리고 전국 곳곳을 돌던 중 광교산 문암골에 머물며,

종루봉(이곳을 찾았을 때 종과 종루를 보고 '종대봉'이라 한 것에서 유래)부근 이곳에서 서해를 바라보며

종은 있지만 울릴 사람이 없으니 종과 자신의 신세가 같다며 한탄하며 다시 당나라로 돌아갈까 생각했었다.

그래서 이곳을 망해정이라 하였다. 하지만 조국에서 저술과 후학에 힘쓰며 나라를 깨우는 것,

이것이 선비의 길이라 여겨 그 길을 택했다고 전해진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 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 같이 바람 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세월은 나를 보고 덧없다 하지 말고

우주는 나를 보고 곳없다 하지 않네

번뇌도 벗어놓고 욕심도 벗어놓고

강 같이 구름 같이 말 없이 가라하네




산중호우임간조 세외청음석상천(山中好友林間鳥 世外淸音石上泉)

산중에 좋은 친구는 숲속의 새요 세상에서 가장 맑은 소리는 돌 위에 흐르는 물소리다.

이 시는 번암 채제공의 문인인 춘탄(春灘) 이지영(李之榮)'춘탄정원운(春灘亭原韻)'의 일부로 알려져 있다.




광교라 부른다

(김정희 지음  수일중 3의1)

눈을 감아라
회색같은 삶과는 달리
푸르름이 보이지 않는가?

귀를 열어라
세상의 시끄러운 모든 소음과 달리
맑은음이 들리지 않는가

두팔을 펼쳐라
답답한 세상에서 내가 움쳐러든 내 육체속에
그 무언가 탁 트이지 않는가?

때론 날지 못하는 새처럼
음을 내지 못한 악기처럼
삶에 지친 자신을 보았는가?

눈을 감아도 푸르름이 보이는 듯한
어디선가 맑은음이 들리는 듯한
세상에 낙오되어 지쳐있던 내가
어느새 새처럼 나는듯한 산,
사람들은 이곳을 광교라 부른다.




광교산 

장세영(수원북중 3의 4)


새벽 이슬 머금은 산에 오르면

고향 어머니 가슴이 느껴진다.

늦은 밤 반딧불이 축제를 열고

종달새, 꾀꼬리 새벽잠 깨우는

푸른 광교산은

우리 어머니를 너무 닮았다.


새벽 안개 자욱한 산에 올라

어머니 가슴을 느껴본다.

김준용 장군의 용맹스러움도

효성 지극한 최루백 마음도

골골이 피어나는 안개 속에 담아

씩씩한 마음 착한 마음 심어주는

안개 속에 광교산은

보랏빛 동화나라를 닮았다.


광교산 정상에 오르면

사랑을 품고 사시는

고향 어머니가 보인다.

옆집 순이네

아랫집 철수네

모두 잘 되어야 할텐데

바닥만큼 깊은 사랑 품고 사시는 어머니

늘 푸른 광교산은

우리 어머니를 너무 닮았다.


맑고 푸른 하늘을 가슴에 품은 광교산은

고향 어머니를 닮았다

힘들다 먹구름 낀 아버지 마음도

공부하기 싫다 투정하는 내 마음도

참아라 참아라 감싸 주시는 어머니

늘, 맑고 푸른 광교산은

선잠 깬 수원 시민을 가슴에 안고

지혜롭고 당당한 삶을 가르치고 있다.



- 이 작품은 99. 1.19 수원시 장안구에서 공모한

광교산에 어울리는 시 최우수로 당선된 작품입니다 -







개발제한구역 행위안내













광교산 사방댐







숲속의 도서관








광교의 유래


하남(河南) 위례성(慰禮城)에 도읍을 정한 온조(溫祚)는 딸과 사위 우성위(禹成尉)를 이곳에 보내 살게 했다.

아마 온조는 전략적 요충지인 이곳에 친위세력을 두어 방비를 튼튼히 하였다.

우성위는 이곳에 도착하자마자 계곡에 흐르는 물로 도랑을 만들고 보를 막았으며, 그로인해 수원이 되었다.

서기 936년 왕건(王建)이 후백제의 견훤(甄萱)을 정벌하고 돌아가는 길에(10) 광옥산 행궁에 머물면서

군사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있었는데 광채가 하늘에서 용머리 앞 암자내 부처님께 쏟아지는 광경을 보게 되었다.

이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주는 산이라 하여 산 이름을 친히 광교(光敎)’라고 하였다.





광교산 (시인 / 서중 이경화)


연록빛 흔들리는 하늘에서

푸른 호수는 나를 닮아

허공에 떠있다.

삼부 능선 작은 돌틈에서

수원을 만들어

계공으로 내려오는 맑은 물

손발을 담그면

여름에도 시려 계절을 잊는다

한껏 포용한 자연의 사랑

하산 길옆 산딸기 열매

광교산은 소리없이 허리를 감싸고

무지개 빛으로 기대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