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 시의원, 서울시교육청 자사고 13곳 중 8곳 지정취소 강력 규탄

- 취소 대상 학교 /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자사고를 없애면 공교육이 바로 선다는 건 좌파 진영의 386 운동권 세계관의 발로, 피해자는 오롯이 학생과 학부모

 

2019. 7. 9.(화)

 

조희연 교육감이 9일 서울시 자사고 재지정 평가 대상 학교 13곳 중 8곳을 지정 취소했다.

 

취소 대상 학교는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로 이들 학교는 청문 후 교육부에 지정취소 동의를 거치는 처분을 받는다.

 

여명 시의원은 조 교육감은 이와 같은 발표를 하며 평가는 공적 절차로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는 견지에서 평가위원들이 자율적으로 진행하도록 했다.” 며 원론적 입장만 되풀이 했다고 밝히며,

 

자율형사립고는 고교평준화 실행 이후 따라온 하향평준화를 보완하기 위해 김대중 정부에서 최초로 고안된 정책으로 이명박 대통령 때 직업전문 고등학교인 마이스터고 육성 정책과 함께 전면 시행됐다.”면서,

 

결국 교육당국과 이미 10여 년 전부터 전국 교육청을 장악해온 좌파 교육감들이 자사고를 세상 나쁜 교육으로 몰아세우며 잡도리를 해댄 끝에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을 박탈하고 소모적인 사회적 비용의 포문을 열었다.”고 주장했다.

 

나쁜 교육은 바로 조희연 교육감을 포함한 좌파 교육당국이 하고 있다. 교육을 이렇게 마음대로 해도 되나. 교육이 무슨 80년대 사회주의 운동권 동아리 실험실인가.”라고 되묻고, “자사고 없애면 공교육이 정상화 되는 거냐고 반문했다.

 

좌파 교육감과 전교조 출신 장학사·관들이 전국 시도교육청을 장악하고서 한 일이 대체 뭔가.”냐며, 대체 무슨 자격으로 공부 잘하고 싶은 욕망, 좋은 대학 가고 싶은 욕망을 나쁜 것이다 손가락질하며 짓밟는가? 진정한 교육자라면 입시지옥이 될 수밖에 없는 우리 교육 현실에 대한 대안을 내놔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 평가 점수를 세세하고 낱낱이 공개하라면서, 또한 조 교육감이 혁신학교 강행, 전교조 맞춤형 교장공모제 시행, 전교조 교사 특채 논란 때마다 늘 내세웠던 명분인 학교 구성원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납득할 때까지 자사고 폐지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