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총리실 사찰 파문

[단독]장진수 “5000만원은 ‘입막음용’…총리실 직원 십시일반 모은 돈은 따로 있다”

경향신문 | 조미덥 기자 | 입력 2012.04.08 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