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자의 죽음

 

프란츠 요셉과 씨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합스부르크의 황태자 루돌프는 30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고별하였다. 비엔나 근교 마이엘링(Meyerling)에 있는 황실 사냥 별장에서 애인 마리아와 함께 권총으로 자살하였다. 루돌프는 24세 때에 벨기에의 스테파니 공주와 정략결혼하였다. 둘 사이에서는 딸이 하나 태어났다. 루돌프 황태자는 어머니 씨씨의 이름을 따서 딸의 이름을 엘리자베트라고 지었다. 그러나 루돌프의 결혼은 일종의 정략결혼이었기에 항상 자기 부인에 대하여 거부 반응을 가지고 있었다. 루돌프는 술집여자들과 어울려 허황된 생활로 일관했다. 왜 그랬을까? 아버지 프란츠 요셉에 대한 불만 때문이라는 설명이 있다. 프란츠 요셉 황제는 루돌프를 어릴 때부터 군인정신이 충만한 아들로 키우고자 했다. 그 때문에 엘리자베트 왕비와도 다툼이 있었다. 프란츠 요셉은 루돌프를 강인한 사람으로 키우기 위해 심지어는 어린 루돌프에게 혹독한 시련을 주기도 했고 심지어는 고문을 이겨내도록 하는 훈련을 하였다. 그러나 루돌프는 성정이 프란츠 요셉과는 달랐다. 어머니를 닮아서인지 시를 사랑하였고 음악을 좋아했다.

 

루돌프와 스테파니

 

루돌프는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두 편의 소설을 쓰기도 했다. 게다가 루돌프는 아버지 프란츠 요셉이 너무 오래 황제 자리에 있기 때문에 황태자이지만 언제 황제에 오를지 모르는 불만도 있었다. 루돌프의 부인인 스테파니가 그런 불만에 부채질을 하며 마치 루돌프가 마마보이이기 때문에 아버지 황제가 멀리한다고 비난했다. 그런 소리는 루돌프로서 참고 듣기가 힘든 것이었다. 한편, 당시 제국의 일원인 헝가리에서는 합스부르크 제국으로부터 독립하려는 기운이 있었고 그 와중에 루돌프가 헝가리 왕으로 추대되는 비밀 움직임이 있었다. 이를 알아차린 아버지 프란츠 요셉은 헝가리가 제국으로부터 이탈 하려는 움직임을 철저히 봉쇄하였고 이러한 과정에서 아버지와 아들 사이는 멀어질대로 멀어졌다. 루돌프는 어머니 씨씨가 불쌍하다고 생각하여 아버지를 배척하였다. 아버지 프란츠 요셉은 수많은 국정 때문에 어머니 씨씨를 잘 대하여 주지 못하였다. 루돌프는 이 점도 역시 불만이었던 것이다.

 

루돌프 황태자와 동반자살한 마리아 베체라 남작부인 (오른쪽: 당시 18세). 왼쪽은 마리아와 루돌프 황태자의 인연을 주선해준 라리슈(Larisch) 백작부인.

 

루돌프는 답답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비엔나의 교외로 나가고 그린칭으로 가서 술을 마시고 춤을 추었다. 루돌프는 부인 스테파니에 대한 불만으로 술집의 여인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했다. 이때 쯤해서 루돌프 황태자의 비운은 이미 예정되었다고 볼수 있다. 그리고 마리아 베체라라는 여인은 이미 운명적으로 루돌프 황태자의 죽음의 게임에 빠져 들어가도록 예정되어 있다고 볼수 있다. 루돌프는 어느날 비엔나의 프라터(Prater) 유원지에서 마리아라고 하는 젊은 아가씨를 만난다. 마리아 베체라는 몰락한 남작 집안의 규수이지만 따지고 보면 루돌프로서는 자기의 하룻밤 상대자들인 술집 여인이나 다를바가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당시에 마리아는 17세였다고 한다. 마리아는 청초하며 아름다웠다. 루돌프는 스테파니에게서 느끼지 못하였던 마음의 평화와 기쁨을 가지게 되었다. 스테파니 황태자비는 친정인 벨기에 왕실을 등에 업고 루돌프에게 듣기 싫은 소리만 늘어놓았다. ‘당신은 언제 황제가 될거야요? 아버지라는 사람이 저렇게 늙어 꼬부라질 때까지 황제 노릇을 하고 있으니.. 우리 차례는 언제나 온단 말이 예요?’... 이런 투정이었다. 루돌프는 그게 듣기 싫었다. 게다가 스테파니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어머니인 씨씨를 좋지 못하게 얘기하는 습관이 있었다. 다른 건 다 참아도 어머니 씨씨에 대하여 뭐라고 험담을 하는 데에는 참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두 사람 사이에는 부부싸움이 그칠 새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루돌프가 마리아를 만나게 되었던 것이다. 두 사람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인 줄을 알면서도 계속 밀회를 하였다. 아버지 프란츠 요셉은 이런 아들을 가만히 방치할 수 없었다. 황제는 아들을 제국 육군의 감찰관으로 임명하여 지방순회 시찰을 다니게 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마리아를 비밀리에 외국으로 추방하였다. 두 사람이 서로 못 만나게 하기 위해서였다. 처음에 루돌프는 아버지 황제가 자기를 신임하여서 제국 군대의 감찰관을 시킨 줄 알고 무척 고마워했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 마리아와 만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라는 것을 알고 나서는 아버지를 더욱 미워하게 되었다.

 

  

루돌프 황태자와 애인 마리아 베체라(Maria Vetsera) 남작부인

 

어머니 씨씨는 두 사람의 사랑을 묵인해 주었다. 아들의 심정을 이해하였기 때문이었다. 어머니의 묵인아래 두 사람은 다시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제 더 이상 이 세상에서 사랑 할수 없는 사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결국 죽음의 길을 택하기로 작정하였던 것이다. 마이엘링 산장의 겨울밤은 조용하기 그지없었다. 간혹 길 잃은 어린 사슴이 엄마 사슴을 찾아 헤매는 소리가 들릴 뿐이었다. 루돌프는 유서를 한장 쓰고 전용 마차의 드라이버인 브라트피슈(Bratfisch)가 부르는 비엔나 노래를 들은후 그를 내보내고 권총을 집어 들었다. 적막을 깨트리고 총 소리가 들렸다. 루돌프는 권총으로 먼저 마리아를 쏘고 그 후에 자기의 머리를 쏘아 죽음을 택하였다. 소식을 듣고 급히 달려온 어머니 씨씨에게 사랑하는 아들의 모습은 처참함 자체였다. 권총으로 머리를 쏘았기 때문에 머리의 절반이 형체도 없이 사라졌던 것이다. 아들의 주검 앞에서 씨씨는 말문을 열지 못했다. 가슴에 응어리진 한이 점점 비중을 더해갔을 뿐이었다. 꺄뜨리느 드뇌브와 오마 샤리프가 주연한 ‘마이엘링’이라는 영화는 루돌프 황태자와 마리아의 사랑과 죽음을 그린 것이다. 루돌프는 마리아 테레지아를 비롯한 합스부르크 왕실 사람들이 영면하여 있는 비엔나 국립오페라극장 뒷편 카푸친(Capuchin) 성당의 카이저그루프트(Kaisergruft)에 안치 되었다. 그후 프란츠 요셉 황제와 씨씨의 시신도 이곳에 함께 안치되어 있음은 역사의 단편이다. 한편, 마리아는 비엔나 북쪽 마이엘링 인근에 있는 한적한 하일리겐크로이츠의 조그만 시토수도원 공동묘지(Waldfriedhof)에 쓸쓸하게 매장되었다.

 

루돌프황태자의 사후 사진. 머리에 총을 쏘았기 때문에 머리 윗편이 모두 손상되어 붕대로 감아 놓았다.

마리아의 사후 사진은 얼굴이 너무 손상되어 형체를 제대로 알아보기 힘들 정도 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