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유지태가 이요원을 의심했다,

18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이몽'(극복 조규원·연출 윤상호)에서는 김원봉(유지태)과 유태준(김태우)를 만나는 이영진(이요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진은 유태준에게 "선배가 마련한 돈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어나가는지 아냐"고 말하며 상해로 떠나 김구(유하복)를 만나길 권유했다.

그러자 유태준은 "이 세대가 지나면 조선은 더 이상 조국의 언어로 노래하고 읽을 수 없게 된다. 강압에 의해 언어를 잃고 땅을 잃으면 결국 그 땅에 묻힌 아버지를 잃게 된다"고 말했다.

이후 이영진은 유태준이 머무는 곳을 뒤지다 김원봉에게 들켜 그에게 칼을 겨눴다.

돈을 찾고 있냐는 김원봉의 물음에 이영진 "유태준과 가족이 안전하길 바란다. 상해로 갈 수 있게 설득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원봉은 "총과 칼에 익숙하던데 정체가 뭐냐. 뭔가 같이 하자고 할 땐 숨기는 게 없어야 한다"고 물었고, 이영진은 "의사일 뿐"이라고 답했다.

결국 김원봉은 유태준을 설득하는 데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