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으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승리를 이끈 아담 듀발이 류현진(32·LA 다저스)의 투구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펼쳐진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3-4로 졌고 류현진은 시즌 3패(12승)째를 당했다.

류현진은 2-2로 팽팽하던 6회말 조시 도날드슨과 듀발에게 연타석 솔로포를 맞았다. 류현진이 홈런을 내준 것은 지난 6월29일 콜로라도 원정 이후 7경기 만이었다.

경기 후 듀발은 지역 매체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투션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리그에서 뛰어난 실력을 가진 투수 중 한 명이다. 류현진은 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주지 않는다"며 "오늘은 내가 공을 잘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듀발은 "과거 류현진과 승부한 적이 있어 그가 어떻게 경기를 풀어가는지 알고 있었다"며 "오늘은 우리가 좋은 타구를 만들어내고 이길 수 있을 정도의 점수를 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