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향 인문학 산책


2016.01.22



우리는 수많은 인연의 끈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로는 우리 스스로가 그 끈을 놓아버리기도 하구요,

혹은 오랜 세월을 거쳐 낡아서 끊어져 버리기도 하지요.

또 어떤 끈은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서 우리에게서 점점 멀어지기도 합니다.

그렇게 인연은 우리에게

행복을 주기도 하고 의도하지 않는 슬픔을 낳기도 하면서 변해가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중에서 죽음의 순간을 함께하고

그 사람을 위해서라면 죽을지도 모르는 위험한 일을 하게끔 만드는 인연은 또 어떤 인연인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