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음악]ㅡ무상의 세계

 

올 때 한 물건도 없이 왔고
갈 때 또한 빈손으로 간다


자기 재물에도 연연할 게 없거늘
남의 재물에 어찌 마음 두랴

만반으로 갖춘 것도 가져가지 못하고
오직 업만이 이 몸을 좇을 것이라


사흘 닦은 마음은 천 년의 보배요
백 년 탐낸 재물은 하루아침에 티끌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