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시기 일상은 경어체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

 

 

 

 

 

 

2016년 9월 4일 일요일 ...

 

전날 숙취로 인해 ... ?

 

다들 숙면을 취하기나 말기나 ... ?

 

혼자 벌떡 일어나 ... ㅎㅎㅎ

 

넋 놓고 티비를 보며 ...

 

이것 저것을 마시다 보니 ... ?

 

`꿈나라'에서 돌아온 처제가 ... ?ㅎㅎㅎ

 

영양과 정성이 듬뿍 담긴 ...

 

`토마토'쥬스를 만들어 주어 ...

 

원샷 노브레이키로 ...

 

 쳐묵하고 ... ㅎㅎㅎ

 

 

 

 

 

 

최대한 편한 자세로 ... ?

 

티비를 보다 ...

 

처제가 식사 하라는 ...

 

목소리에 이끌려 ...

 

주방으로 가보니 ... ? ㅎㅎㅎ

 

 

 

 

 

넉넉한 ...

 

`닭알'후라이와 ... ?ㅎㅎㅎ

 

 

 

 

 

 

콩나물 듬뿍 들어간 ...

 

처제표 ...

 

얼큰 , 담백 , 시원한 ... ?

 

`부대찌개'가 있어 ... ㅎㅎㅎ

 

 

 

 

 

 

앞접시에 ...

 

넉넉히 담아 ... ㅎㅎㅎ

 

 

 

 

 

 

쳐묵해 보니 ... ??

 

참말로 그 맛이 좋아 ... ㅎㅎㅎ

 

허겁 지겁 ...

 

스피드하게 ... ?

 

숟가락 삽집을 하다보니 ... ? ㅎㅎㅎ

 

 

 

 

 

 

`완 밥' ...

 

처제 ...

 

참말로 해장 잘했눼 그랴 ... ? ㅎㅎㅎ

 

 

 

 

 

 

그렇게 ...

 

맛있는 ...

 

`아점'을 쳐묵하고 ... ? ㅎㅎㅎ

 

후식으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내어주어 ...

 

힘껏 .. 빨때를 ...

 

쪽~~빨아보니 ... ??

 

컥 .. 컥 ...

 

이런 닝기리 ...

 

`식초'다 ... ㅎㅎㅎ

 

 

 

 

 

 

그리하여 ...

 

처제에게 ...

 

`복불복'이여 뭐여 .. ? 라고 말하니 ... ? ㅎㅎㅎ

 

형부 건강을 생각해서 만들었다는 말에 ...

 

고맙다고 말하고 ... ㅎㅎㅎ

 

바로 ...

 

입안을 행구기 위해 ... ㅎㅎㅎ

 

캔맥주 한캔을 비워내니 ...... 는 개뿔

 

 

 

 

 

 

대구 내려가야 하는디 ... ?

 

`식초'가 ...

 

술을 술술 부르는 구먼 ... ?? ㅎㅎㅎ

 

 

 

 

 

 

그렇게 ...

 

고민을 하면서도 ...

 

맥주를 마시는 뽀시기를 보더니 ... ? ㅎㅎㅎ

 

처제가 ...

 

형부 .. 내일 새벽일찍 내려가면 되지 ... ? 라는 말에 ...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 ?

 

콜을 외치고 ... ㅎㅎㅎ

 

 

 

 

 

 

처제집에서 ...

 

대략 20~30여분 떨어진 ...

 

개울가로 이동하여 ... ㅎㅎㅎ

 

 

 

 

 

 

멍멍이들의 ...

 

 

 

 

 

 

개신남 모드를 바라보다 ... ? ㅎㅎㅎ

 

 

 

 

 

 

슈퍼나 ... ?

 

어디 먹을만한 곳은 없나 ...

 

이곳 저곳을 두리번 거리다 ... ?

 

`7번지역'이라고 하면 ...

 

배달이 된다는 ...

 

문구가 보여 ... ?? ㅎㅎㅎ

 

 

 

 

 

 

주문을 하니 ... ?

 

20여분이 지나 ...

 

치킨과 ...

 

주류가 ...

 

배달이 된다 ... ㅎㅎㅎ

 

 

 

 

 

 

그리하여 ...

 

배달 되어온 ...

 

치킨을 꺼내놓고 ... ㅎㅎㅎ

 

 

 

 

 

 

옛스러운 맛이 전해지는 ... ?

 

`후라이드'와 ...

 

 

 

 

 

 

은근 매운맛이 나는 ...

 

`양념통닭'에 ... ㅎㅎㅎ

 

 

 

 

 

 

제법 시원한 ...

 

소맥을 마시며 ... ㅎㅎㅎ

 

야외에서 ...

 

사람들도 ...

 

멍멍이들도 ...

 

나름 ...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 ㅎㅎㅎ

 

 

 

 

 

 

다시 .. 처제집으로 이동후 ...

 

인근 맛집 탐방을 나섰으나 ... ?

 

일요일이라 그런지 ... ?

 

영업하지 않는곳들이 많아 ...

 

그렇게 ... 

 

이곳 저곳을 하염없이 걷다보니 ... ?

 

마눌님과 처제가 조금 힘들어 하기에 ...

 

새로 오픈한 식당이 보여 ...

 

무작정 방문해보니 ... ? ㅎㅎㅎ

 

 

 

 

 

 

오픈기념 할인행사 중이라 ... ?

 

소주가격이 2,000원 ... ㅎㅎㅎ

 

 

 

 

 

 

그렇게 ...

 

주류가격에 만족하며 ... ㅎㅎㅎ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보니 ...

 

메뉴들은 제법 다양했지만 ... ?

 

주문 가능한 메뉴는 두가지 뿐이라기에 ...

 

주방장 강추 메뉴로 ...

 

주문을 하고 ... ㅎㅎㅎ

 

 

 

 

 

 

잠시후 ...

 

평범해 보이는 기본찬이 나와 ...

 

소주 몇잔 마시다 ... ?

 

 

 

 

 

`단호박 매콤 명태조림'이 나오는데 ...

(小 25,000원)

 

그 양과 ...

 

비쥬얼이 나쁘지 않다 ... ㅎㅎㅎ

 

 

 

 

 

 

그리하여 ...

 

앞접시에 담아 ...

 

한점 맛을 보니 ... ?

 

 

 

 

 

 

상태가 나쁘지 않고 ...

 

단호박 때문인지 ... ?

 

약간은 달큰하며 ...

 

끝맛에 매콤함도 느껴지고 ... ㅎㅎㅎ

 

 

 

 

 

 

이집만의 스타일인 ... ?

 

아무것도 가미되지 않은 `구운김'에도 ...

 

함께 싸 먹어보니 ... ?

 

 

 

 

 

 

소주 안주로 나쁘지 않아 ... ?ㅎㅎㅎ

 

그렇게 ...

 

소주 몇빙을 비우고 ... ? ㅎㅎㅎ

 

기분좋게 가게문을 나선다 ...

 

 

 

 

 

상 호 : 김연우 명태마을

 

주 소 : 충남 천안시 동남구 원성동 548-15 번지

 

전 화 : 0 4 1 - 5 6 7 - 3 2 9 1

 

 

 

 

 

그렇게 ...

 

다른 음식점을 찾아 ...

 

이곳 저곳을 거닐다 ... ?

 

눈에 띄는 ...

 

`호프집'이 보여 ... ?

 

 

 

 

 

무작정 들이대 보고 ... ? ㅎㅎㅎ

 

 

 

 

 

 

시원한 ...

 

소주와 맥주를 주문하여 ...

 

각자만의 `소맥'을 제조후 ... ??

 

시원하게 `소맥' 몇잔을 비워내다 ... ㅎㅎㅎ

 

 

 

 

 

 

`과일안주'가 나오는데 ... ?

 

가격대비 ...

 

무난해 보여 ... ? ㅎㅎㅎ

 

 

 

 

 

 

즐겁게 ...

 

술을 마시며 ...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 ?

 

기분좋게 ...

 

가게문을 나선다 ... ㅎㅎㅎ

 

 

 

 

 

 

그렇게 ...

 

집으로 이동중 ...

 

문을 닫으려는 마트가 보여 ... ?

 

긴박하게 들이대어 ... ㅎㅎㅎ

 

`믹스테일'을 구입하려 했지만 ... ?

 

없다고 하여 ...

 

다른 제품으로 몇병을 구입하고 ... ㅎㅎㅎ

 

 

 

 

 

 

`토닉워터'까지 준비되자 ... ? ㅎㅎㅎ

 

 

 

 

 

 

처제가 ...

 

형부 좋아하는 `안주'라며 ... ㅎㅎㅎ

 

`포도'와 ...

 

노릇하게 구워진 ...

 

`군만두'를 내어주어 ... ? ㅎㅎㅎ

 

 

 

 

 

 

그렇게 ...

 

그 맛이 나쁘지 않은 ...

 

`칵테일'을 비워내다 보니 ... ?

 

급 배곱다 ... ㅎㅎㅎ

 

 

 

 

 

 

그리하여 ... ?

 

처제가 ...

 

라면을 끓여주어 ... ? ㅎㅎㅎ

 

 

 

 

 

 

호로록 .. 호로록 ...

 

맛나게 쳐묵하다 ...

 

밥 배는 만족스러우나 ... ?

 

술배가 조금 아쉬워 ...

 

입가심을 하려 했지만 ... ?

 

새벽 일찍 .. 일어나야 하기에 ...

 

아쉽지만 ...

 

배만 뽕양한 상태로 ... ?

 

그렇게 ...

 

잠이 든다 ... ㅎㅎㅎ

 

 

[2016/09/04]형부 사랑...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