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88인치 8K OLED 디스플레이 개발에 성공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을 오는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FHD(1920×1080) 보다 16배, UHD(3840×2160) 보다 4배(7680×4320) 더 선명한 3300만 화소의 8K 8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현존하는 OLED TV 라인업에서 가장 큰 초대형이자 초고해상도 프리미엄 제품이다. 8K 시대를 앞두고 LCD 대비 OLED가 섬세한 화질을 구현하는 데 기술적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의견을 불식시키며 OLED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평가다.

일반적으로 디스플레이의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미세한 표현이 가능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반면, 화면을 구성하는 화소(Pixel) 사이즈가 작아짐에 따라 개구율¹이 감소하기 때문에 휘도 구현은 어려워진다.

OLED는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서 개구율 감소로 인한 휘도 저하가 없기 때문에 8K 초고해상도 구현이 용이하다. 여기에 LG디스플레이만의 혁신적인 공정·설계 및 보상 기술로 8K까지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해 초대형·초고해상도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것으로 보인다고 LG디스플레이측은 기대했다.

OLED는 8K로 해상도가 높아져도 기존의 슬림한 디자인을 유지할 수 있지만, LCD는 밝기를 구현하기 위해 백라이트 추가가 필요하여 무게와 부피가 늘어날 수 있다. (헤럴드경제 기사 일부 발췌)

 

 

기사 전문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102000017#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