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 워 워 ~~~

제주도에서 종종 일박 숙소로 애용하고 있는 호텔 가운데 하나다..

그만큼 가격적 메리트를 가지고 있으며 방문 시마다 안락한 기운을 어김없이 안겨주기 때문이다..







금일도 필연적으로 찾았다..

물론 사전 예약을 진행했지만 자연스레 마음이 제주 노형동 호텔 스카이리더스로 향했던 것 같다..







지하주차장에 파킹을 하고 난 뒤...

입실 수속 시간이 남아 주변을 잠시 어슬렁거렸다..







24시간 편의점이 땋!!!..

자연스레 먹거리 구입을 위해 건너편으로 향하지 않았나 싶다..ㅎㅎ







평상시에는 접하지 않더라도..

여행 중에는 허기짐이 빨리 찾아오기 때문에 웬만하면 접하게 되는 것 같다..







그냥 손이 마구 움직였다..

그에 따른 군침 효과도 자연스레 발생했고 말이다..ㅋㅋ







주류 또한 빼먹을 수 없다..

1만원 4개 수입 맥주를 초이스하여 그 즉시 구입을 과자류와 함께 행했다..







재차 호텔 앞으로 건너왔다..

하늘 높이 솟은 제주 노형동 호텔 상부는 어김없이 장대함을 한아름 안겨줬고 말이다...ㅋㅋ







케리어 보관도 행하고 있는 스카이리더스호텔이다..

이른 호텔 방문을 하는 관광객들에게 여러모로 도움이 되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호텔 로비는 참으로 심플한 것 같다..

거기에 엔티크한 면도 갖추고 있어 상반되는 접점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장면으로 우리들에게 비춰졌다..







심지어 자체 레스토랑도 보유하고 있다..

그만큼 호텔 내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의미로 해석해도 되겠다..







휴게 공간도 많아서 좋다...

이 정도의 안락함이라면 자연스레 호텔 찾는 게 즐거움으로 다가올 것으로 예상했다..







포근해서 너무나도 마음에 든다..

몸을 착 감겨주는 착용감에 시간이 천천히 흐르기만을 바라고 또 바라지 않았나 싶다.ㅎㅎ







어느새 체크인 시간이 엄습했다..

노곤함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득달같이 달려가서 체크인을 행했던 시점이다..ㅋㅋ







친절한 직원들의 응대로 인하여???..

순시간에 입실 수속을 완료했으며 미소로 자체 룸 키를 받지 않았나 싶다..







참고하면 되겠다..

더불어 외국인도 많이 찾고 있는 제주 노형동 호텔이 아닐까 싶다..







1회 용품도 지급을 받았다...

혹여나 몰라 챙겨왔지만 그만큼 의류가 아니었다면 몸만 가면 되는 상황을 자연스레 만들어줬다..ㅋㅋ







설렘 가득한 몸짓!..

이때부터 본격적인 우리들만의 여행 추억이 시작되었다고 보면 되겠다..







침대방과 온돌방의 케미를 누릴 수 있는 룸으로 선택했다..

흡사 집처럼 익숙한 상태에서 이곳만의 엔티크한 매력을 만끽하고 싶은 의도였다..ㅎㅎ







룸 자체도 특별했으며..

실내가 너무나도 안락함을 마구 뽐내고 있지 않았나 싶다..

그 즉시 눕고 싶은 열망이 다량 생길만큼 포근함이 장난이 아니었던 그저 편안했던 시선이었다..ㅎㅎ







욕실 역시 무척이나 심플하다..

관리 자체가 원활하게 이루어져 있는 것으로 여실히 다가왔다..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는다...

괜스레 언급하는 것이 아닌 그만큼 그동안 자주 방문했던 동급 호텔에 비해 손색이 없는 아니 그 이상이 아니었나 싶다...







수압도 물론 이상없었으며...

비치하고 있는 수건 역시 여유롭게 우리들을 기분 좋게 맞아줬던 것 같다..ㅎㅎ







이게 바로 금일 ..

제주 노형동 호텔 예약의 의미다...

침대룸과 온돌룸을 함께 취하고 있기 때문에 굳이 선택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너무나도 편안했다..

비록 하루에 불과하지만 그만큼 1박 힐링이 자연스레 이루어지지 않을까 예상했다...







좋다고 누운 동행인이다...

나 역시 함께 동화되어 옆에 살포시 누웠으며 그 즉시 포근한 소리가 룸 실내를 메아리치지 않았나 싶다...ㅎㅎ







시원하게 한 잔 들이켰다...

제주산 생수가 비치되어 있어 더욱더 상큼하게 목넘김을 이어갔던 생수다...ㅋㅋ







실내에 커피 포트 기기가 있어 커피 한 잔 즐기려고 했건만~~~..

사전에 구입한 먹거리 생각에 그 즉시 맥주 및 과자류를 개봉했던 찰나다...







그냥 이유 불문 베스트 오브 베스트다..

너무나도 청량했으며 그 특유의 시원함이 이 시간을 더욱더 행복하게 만들어줬다..ㅋㅋ







필 여실히 받았다...

그 즉시 외부에서 동행인과 먹거리를 공유하기로 했으며..

우리 룸 키로 문단속 철저히 한 뒤 제주 노형동 호텔 주변으로 배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ㅎㅎ




제주 제주시 신광로 106

064-747-0003

14시 입실,11시 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