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으로 만드는 차구를 주로 만드는 "명은아트"의 사장님 댁을 방문하여 차를 대접 받았다. 아래의 차를 처음 맛보았기로 기록한다.  특이한 것은 무우로도 차를 만든다는 것이다.  차를 말려 여러번 떡은 다음에 차를 만드는데, 쓴맛이나 매운맛은 햇빛과 발효로 사라지고 순한 맛만 남는다.  무우가 소화에도 좋으니 좋을 것 같고, 맛도 괜찮아서 얻어온 차를 계속 마셔대고 있다.   연심차는 연꽃의 씨앗에서 심(베아)대를 떼어 내어 차를 만들었다고 하는데, 차분하게 만드는 것 같고 솔향맛도 났다.






도미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