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으로 오래간만에 나들이 했습니다.

다들 메뉴라도 개발을 했나 둘러볼겸 다시 갔는데 역시 음식에는 나름 서민의 내공이 들어가 있습니다.

한번도 먹어보지 못했던 촌돼지찌게가 어떨까 해서 주문해 봅니다.

마침 지민맘이 시원한 메뉴가 먹고 싶다고 하기도 해서..

솔직히 촌돼지찌게가 해물탕같은 시원한 맛을 내는 메뉴는 아닙니다.

 

멍하니 있는 지민이 인증샷 먼저 찍어 봅니다.

요즘에는 촌돼지김치찌게가 유행처럼 대전 곳곳에서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만큼 촌이라는 말이 들어가면 조금더 구수하고 맛있을것 같다는 일반인의 인식이 반영된것 같네요.

전 이렇게 밥에다가 말아먹는걸 좋아합니다.

그것도 국물이 자작하게 해서 먹으면 더 맛있는것 같은 착각이 듭니다.

그리고 한그릇을 다 비우면 오..배부른것 같다는

이제 어느정도 먹고 돌아다니기 시작하는 지민이

음식점을 오면 기본적으로 잘 먹는편이긴 한데 자꾸 돌아다니면서 친한척을 해서..

오래된 느낌의 숯불에 구운 돼지불고기를 새로운 메뉴로 추가했다고 합니다.

1인분에 7,000원정도 인듯 한데

잘 드시는 분들이 이곳에 와서 5,000원짜리 정식과 1인분정도 주문하면 잘 먹고 간다는 느낌을받을듯 합니다.

이제 지민이의 포인트가 되어버린 얼굴대비 끝 나비 머리핀입니다.

집에는 다양한 종류의 머리핀이 수십개쯤 있습니다.

다양하게 끼고 다니는 지민이

 신김치와 돼지고기가 잘 어우러져 있는 촌돼지김치찌게

대전의 다른집과 틀린점은 신김치가 조금 덜 시어서 그런지 시큼한맛은 없는편입니다.

돼지고기가 숯불에 익어서 그런지 숯불의 향이 그대로 돼지고기에 잘 배어있습니다.

보통 산속으로 들어간 음식점이나 관광지 위주에 저런 메뉴가 많은편인데

도심에서 가까운곳에서 이런 음식점이 있으니 자주 찾을듯 합니다.

 

△ 상호 : 가마솥에 누룽지

△ 메뉴 : 민물새우탕 정식 (5,000), 촌돼지찌게 정식 (5,000), 시골청국장 정식 (5,000), 생오리로스구이 (9,000), 오리훈제 (30,000), 더덕구이 정식 (5,000), 해물파전 (5,000)

△ 예약문의 : 042-823-4430

△ 주소 : 대전광역시 유성구 방동 374-3

△ 주차 : 전면주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