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에서 붉바리를 먹는 행운을 잡을수 있는곳은 많지 않습니다.

있어봤자 능성어정도를 접할수 있는데 이것도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죠, 그런데 잡어회라고 해서 아무거나 대강 채워서하는것이 아니라 간혹 이 비싼 붉바리나 돌돔도 서비스로 만날수 있는것이 바로 이곳 회마차입니다.  

 

 삼천포라면 제가 몇번 간 덕분인지 매우 반갑게 느껴집니다. 삼천포에서 직송한다는 저 문구가 오히려 신뢰가 가는군요.

 이날은 지민이가 좋아하는것 위주로 주문했습니다. 자연산 잡어회보다는 해삼, 산낙지, 개불, 돌멍게가 이날의 주인공입니다.

 기본스끼는 이렇게 번데기와 다슬기인데 흠 이건 별로군요. 조금 지글거린다는 느낌이 듭니다.

 상당히 식초맛이 강한 냉미역국입니다. 오..이거 먹으면 건강해질것 같은 느낌이 팍팍 오지만 자주 손은 안가는군요. ㅎㅎ

 지민이는 기본스끼중에 우선 당근을 먹습니다. 당근을 유달리 좋아하는 지민이

 이날 메뉴는 바로 개불, 산낙지, 해삼, 돌멍게가 합쳐진 세트(?)메뉴입니다. 워낙 저런 종류를 좋아하는지라 자주 즐기는편입니다. 특히 산낙지와 개불은 지민이의 주식이라고 할정도로 좋아합니다.

 신선한 멍게를 먹으면 쌉싸름한것이 정말 맛이 좋습니다. 또 잘하는곳은 가면 적당하게 수분을 빼줘서 쫄깃쫄깃합니다.

 역시 개불은 지민이가 좋아하는 해물중 하나입니다. 개불을 다 먹고 더 달라고 갔다가 다음에 다시 오라는 주인장의 말을 듣고 시무룩해졌습니다. ㅎㅎ

 돌멍게입니다. 돌멍게는 그냥 멍게와는 조금 느낌이 다르죠. 맛도 조금 더 나은것보다 조금더 깔끔하게 먹는 느낌이 듭니다.

 

 산낙지입니다. 산낙지가 더 맛이 좋습니다. 아주 싱싱해서 그런지 적당하게 버무려놓은 고소함이 치감이 더 좋게 느껴집니다.

 이건 다 내꺼야라는 시각으로 쳐다보고 있는 지민이

 바로 이것이 다음에 가면 잡어회를 주문해서 서비스로 먹고자 하는 붉바리입니다.

붉바리는 바릿과의 바다 물고기로 몸의 길이는 40cm 정도이며, 붉은 갈색에 주홍색의 작은 산재하고 아가미덮개에 개의 가시가 있으며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합니다.

 

△ 상호 : 회마차

△ 메뉴 : 잡어회 (35,000)

△ 예약문의 : 042-544-4520

△ 주소 : 대전 유성구 원내동 342-2 원내프라자 10

△ 주차 : 이면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