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페기사식당

대전 서구 동서대로 1140 (변동) 1층

042-301-1129

1인분 가격 (6,000)


음식은 모든 사람들에게 중요한 이슈입니다. 그렇기에 음식과 관련된 프로그램이 여전히 인기가 있고 오랜시간이 지나도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보통 단품메뉴를 먹는 경우도 많지만 다양한 찬을 먹고 싶을때 찾아가면 좋은 곳이 뷔페식당이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가끔 뷔페식으로 먹고 싶을때 기사식당을 찾아가곤 합니다. 기사들이 많이 찾는 식당은 보통 영양식의 기본을 채우기 때문에 적당하게 영양분이 채워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한식뷔페는 보통 한 가지 가격입니다. 여러가지를 생각할 것이 없이 성인과 아이들의 가격만 생각하면 됩니다. 



보통 대부분의 뷔페식당은 선불인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사람의 몸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하고 그 에너지는 음식을 통해서 만들어내지만 그 음식은 에너지를 만들기 전에 다양한 느낌과 행복함을 선사하기도 합니다. 많이 먹는 것보다 맛있게 먹는 것이 행복이라고 생각하고 살아가는 것이 좋더라구요. .


메뉴는 매일매일이 달라지기도 하고 한주와 요일마다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밥을 많이 먹는 사람들에게는 뷔페식당이 더 인기가 많이 있습니다. 단품은 더 먹기가 좀 눈치가 보이거든요. 


건강한 식단입니다. 두부와 볶음김치가 눈에 뜨입니다. 맛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음식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현대인들에게는 식단에 영양이 불충분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지역마다 자리한 음식문화를 최대한 접해보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자 한상 잘 담아보았습니다. 배가 고파서 그런지 몰라도 반찬마다 모두 맛있게 먹었습니다.  


간단한 비주얼이지만 잔치국수를 먹어볼 수도 있습니다. 잔치국수와 볶음김치가 잘 어울리네요. 


이날의 국은 바로 콩나물 국이었습니다. 배가 고픈 분들을 위해서는 뷔페식당을 추천해드립니다.  


식사를 하고 가까운 갈마 도서관에서 책을 한 권 빌려 보았습니다. 요즘에는 품격있게 살고 싶은지 자꾸 품격이 들어간 책을 고르게 됩니다.  



"글과 삶은 어느 순간 하나로 포개진다. 때론 글을 쓰는 게 아니라 글이 나를 쓰는 게 아닐까."


음식과 삶은 어느 순간 하나로 포개집니다. 때론 음식을 먹는 것이 아니라 음식이 저를 만들어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건강한 한끼를 꼭 챙겨서 드셔보시길 권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