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담하다

 

벼를 봐도 그렇고

 

콩을 봐도 그렁그렁

 

눈물인지 콧물인지 재채기 마져 나온다

 

누군가 농민들 이야기를 하는가 보다

 

하면 뭐하겠노~~ 만 그래도 적잔히 기대여 진다

 

불나서 소실된 곳간인데 무슨 득이 있으랴

 

그래도 생명줄 이어주는 탯줄과 같은것을...

 

인정사정 없이 싹뚝~~~!!!!

 

마니 아프다

 

어머니 자궁속이 좋았다!!!

 

이시기 저시기 지나고 두발로 걸어야 하리

 

다행인것은 누군가 옆에 있다는것이다~~♡♡

 

찹찹한 가을밤

 

군밤 까서 입에 넣어 줘야겠다!!

 

그리고 힘들다고 말해야겠다!!

 

다정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