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8일째

오늘은 단체 명사이 있는 날입니다.

시간 정도 차를 타고 아침 6시에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어제 마그밀을 평상시 보다 5시간 정도 빨리 먹었습니다.

차를 타고 이동중에 변이 나오면 낭패이니까요..

새벽4시와 5 경에 화장실에 가서 대변을 보았습니다.

아직도 황생물에 모래질 변이 나왔습니다.

며칠이나 가야 변이 깨끗해질지 모르겠습니다.

머리는 이제 거의 아프지 않구요.

기력은 조금 없군요.

입의 단대는 여전 합니다.

정오에 시간 정도 걷기를 했습니다.

힘이 없을수록 걸어 줘야 기가 순환이 되서 힘이 돌아오는 같습니다.

오후 2시경에 변을 조금 보았습니다.

아직 식욕이 땡기지는 않구요. 과일 냄새를 맞은면, ! 향긋하구나!

정도이지 입에 넣어 씹고 십기까지는 않았습니다.

저녁부터 물을 먹어 주었더니 화장실에 자주 가게 되더군요.

저녁에 화장실을 정도 더같고 풍욕을 다음 12시경에 마그밀을 4 하제10알을 1리터의 물과 함께먹었습니다.

그런데 전과는 다르게 30 만에 다이랙트로 먹은 물이 변과함께 나왔습니다. 약간의 점액성 변과 함께요.

목욕을 하고 명상을 한다음 취침에 들었습니다.

 

단식시 해야 하는 모관운동법

모관운동(毛管運動)

 

 

모관운동은 모세혈관의 모관현상 발현촉진운동이다.

평상에 베개를 베고 바로 누워서 두 팔과 두 다리를 수직으로 어깨 폭으로 들고, 가볍게 진동을 하는 운동이다.

이때 다리는 붕어운동 때처럼 발목을 바싹 젖혀서 다리 뒤쪽의 정맥관이 충분히 수축되도록 한다.

팔은 손바닥이 마주 보게 편다.

떨 때는 대퇴와 상박을 떠는 기분으로 한다.

다리를 들기 어려울 때는 끈으로 발목을 걸어 올리고 떨어도 된다.

 

이 모관운동은 첫째로 손발을 위로 들게 되니까 정맥의 피가 쉽게 내려오므로 혈액순환이 대단히 왕성하게 된다.

다음으로 모관운동은 화농을 방지한다.

모세혈관이 루우제씨 세포의 수축으로 닫히게 되면 혈액은 글로뮤를 통과한다.

그런데 400조에 달하는 생체의 세포는 51억 개의 모세혈관으로부터 영양을 공급 받는다.

그런데 모세혈관이 닫히게 되면 혈액이 가지 않으므로 세포는 영양을 공급 받을 수 없다.

일시적이지만 세포는 단식 상태가 된다.

세포가 단식 상태가 되니까 세균은 말할 것도 없이 굶어 죽어버리는 것이다.

또 다음으로 손발이 찬 것이나 마비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혈액순환의 불량으로 오는 모든 질병은 4지를 수직으로 들고 떨면 마비가 풀리면서 병이 낫게 된다.

겨울에 발뒤꿈치가 시려서 못 견디겠다든다, 동상에 자주 걸린다든가, 또 늙어서 손등에 검버섯이 생긴다든가 하는 것도 낫는다.

다섯째로는 모관운동은 혈압을 조절하고 나아가 정신 작용도 활발하게 된다.

모관운동으로 모세혈관과 글로뮤를 활성화시켜 혈액순환을 좋게 하면 혈압이 조절되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고혈압은 내리고 저혈압은 높아지게 된다.

 

그런데 이 모세혈관과 글로뮤에는 상호 보완적으로 뇌척수신경과 자율신경이 분포되어서 그 기능을 다하고 있다.

모든 기능은 말초에서 바로 중추로 연결된다.

그리고 이 뇌척수신경과 자율신경의 활동이 정신학적으로는 현재의식과 잠재의식의 장이 되는 것이다.

 

모관운동을 실천하면 모세혈관과 글로뮤가 활성화되고, 따라서 말초신경과 중추신경이 제 기능을 다하게 되며 동시에 정신 작용의 기능도 적절하게 되는 것이다.

모세혈관과 글로뮤의 건전함이 바로 그 사람의 건강인 것이다.

그런데 이 모세혈관과 글로뮤는 알코올과잉이 되면 굳어져 가고, 당분과잉이 되면 무르게 된다.

생수 음용과 생채식은 이 글로뮤를 재생시키는 힘이 있다.

그러므로 생수를 마시고 생야채를 먹으면서 모관운동을 곁들이면 엄청난 효과를 올릴 수 있는 것이다.

 

다음에는 모관운동의 기본방법 외의 몇 가지 방법을 들어보자.

무릎에 고장이 있을 때에는 그대로 누워서 떨면 무릎 아래의 무게가 걸려서 무리가 생기게 되니까, 무게가 걸리지 않도록 위쪽에 매달고 해야 된다.

또 발목 부위의 관절에 고장이 있을 때는 흐느적거리지 않도록 테를 대고 모관운동을 해야 한다.

새앙손을 앓는 사람은 손가락 사이에 솜 같은 것을 대서 서로 닿지 않게 하고 떤다.

엄지와 새끼지에 고장이 있을 때는, 힘이 잘 전도되도록 손목에 막대 같은 것을 대서 매어놓고 떨어야 한다.

 

목에 염증이 있을 때에는 분무모관이라 하여, 목에 찬물찜질을 하면서 팔을 들고 1분 15초 떨고, 다음에 내리고 1분 쉬고, 또 들고 1분 15초식으로 15회 반복한다.

이밖에 신체의 좌우 중 한쪽이 약할 때는 그 약한 쪽을 위로하고 누워서 팔과 다리를 약 30도 정도로 들고 떤다.

시간은 2,3분을 1회로 하여 증상에 따라 반복한다.

또 생식기관의 보강법으로, 특히 여성에게는 월경불순, 백대하 등에 좋은 방법으로 45도 모관운동이 있다.

팔 다리를 각 45도 정도 좌우로 벌려 든 체위로 떤다.

 

모관운동의 실행시간은 2 내지 3분, 1분간 160 내지 200회 속도로 미진동한다.

그런데 이 짧은 시간도 처음에는 하기 힘들다.

또 다리나 팔은 되도록 수직이 되게 하되 그렇지 못하더라도 무릎과 팔꿈치를 편채 팔과 다리가 평행이 되게 하는 것이 좋다.

엉덩이를 너무 들지 말고 허리가 바닥에 붙도록 해야 된다.

 

http://cafe.daum.net/tetrapathy/FD5v/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