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교사·교수의 '석연찮은 죽음'..진각종에 무슨 일이?

         

<앵커>

우리나라 불교 종파 중에는 진각종이 있습니다. 그 안의 사학재단에서 중학교, 고등학교, 그리고 대학교까지 운영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소속된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와 대학교수가 잇따라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김관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한불교 진각종 산하 사학재단이 운영하는 진선여고 기간제 교사였던 A 씨가 지난 10월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족들은 지난 2014년 A 씨가 행정처장을 찾아 정규직 채용 대가로 2억 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합니다.

돈을 전달했지만 몇 년째 정규직 채용은 이뤄지지 않았고 괴로워하던 A 교사는 우울증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것입니다.

[진각종 신도 : 정교사 (채용을) 목적으로 해서 학교를 들어갔는데 결국은 그 학교에서 정교사를 못 했잖아요.]

그런데 비슷한 시기 진각종 산하 위덕대학교 B 교수가 강의를 중단하고 돌연 자취를 감췄습니다.

[위덕대 학생 : 강의하신 지는 조금 되긴 했어요. 몇 주 정도….]

가족들은 3주 만인 지난 11월 B 교수를 찾아냈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타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교수는 기간제 교사 A 씨가 2억 원의 돈을 건넸다는 당시 행정처장이었습니다.

A 씨 유족들은 재단과 종단 측에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는데, 재단 측은 B 교수에게 '알아서 처리하라'고 책임을 미뤘고 그 심적 부담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됐다는 게 B 교수 유족의 주장입니다.

[진각종 신도 (B 교수 지인) : 인품이나 성품으로 봐서 중간에 배달 사고 내고 이럴 사람이 절대 아니다… 억울한 게 아니라 하늘이 무너지는 거죠.]

당시 재단 관계자는 5천만 원은 학교발전기금으로 받아 문제가 없고 1억 5천만 원은 모른다는 입장입니다.

[전 학교법인 사무처장 (진각종 성직자) : 교수가 발전기금을 내겠다고 해 가지고 법인으로 입금시켰죠. (발전기금으로) 한번 들어가면 (돈이) 나가지도 못하죠, 그 안에서 용도 외에는.]

현재 사학재단 이사장직은 종단 최고위직인 통리원장이 대행하고 있습니다.

종단 측은 학교법인에서 일어난 일로 종단과는 관계없다고 밝혔습니다.

[진각종 종단 관계자 : 법인에 대해선 몰라요. 법인 일이기 때문에 종단이 대응하면 종단 일이 돼버리잖아요.]

석연찮은 죽음이 잇따르면서 사학비리 의혹으로 번지지 않을까 종단 내부는 뒤숭숭한 분위기입니다.

[진각종 종단 성직자 : 확실하게 쉬쉬하는 게 맞죠. 스승님(성직자)들이 개입이 돼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더 말을 아끼는 분위기죠.]

신도들은 13일로 예정되는 총회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VJ : 오세관)



네티즌 댓 글  




대나무8시간전

우리나라 교수나 교사채용은 돈있고 빽만 있으면 실력이 억망이라도 교수가 되는데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도 돈이 없고 빽이 없으면 교수가 못되는게 우리나라 현실이다 그러니배우는 학생들이 불쌍하고 학교 수준이 바닥이지~ 교사채용도 마찬 가지다




백합8시간전

돈달라고 진실을 밝힌다하니까 죽였을수도있다 ㅡ 유서도 가짜일수도 있고 ㅡ 아님 일부러 쓰게하고 죽였을수도 얼마던지 있는일이다 ㅡ 딱 ~~보니까 학교가 사기꾼이네 ~~




여유8시간전

이게 사실이면 지금 까지 국회의원들과 종교 관계자들의 심각한 불법비리들을 알면서 다 덮고 있었다 이제 하나하니 드러날거다 종교과세와 종교의 탈을 쓴 범법자와 흉악범들 처단할 시기가 온거 같다 더러운 것들 ....




ycar8시간전

대다수 사학들 교사 교수 채용 시 금품 요구 ..대1ㅜ분 아는 사실 아닌가? 그리고 부모 금수저 이거나...세금으로 사학 먹여살리고 있는데 재단은 갑질이나하고..




songhwa5시간전

모든 사학이 저렇습니다! 30년 전에도 고교 교사는 1천만원, 교수는 건물을 지어 주던지, 1억 정도를 내던지 했죠. 그래서 자한당 사학들이 실제로는 '유치원3법' 때문에 필리버스터하는 겁니다. 그 안에 '사립학교법개정'이 포함되어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