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5 故治國 在齊其家

   그래서 나라를 다스리는 것은 그 집을  가지런하게 하는데 있는 것이다.

 通結上文

위 문장을 맺는 것으로 통한다.(通結上文)

 

 09-06 詩云 桃之夭夭1) 其葉蓁蓁2) 之子于歸

          宜其家人    宜其家人而后 可以敎國人

 

시경에 이르기를 ‘복숭아나무가 잘 자라는 구나!, 그 잎의 무성하구나!

이 아이 시집가는구나.

그 집 사람이 <되기에> 마땅하도다.’ 하였으니 그 집 사람이 되기에 마땅하게 된 후 나라 사람을 가르칠 수 있다.

夭어릴 요,蓁숲 진,우거지다.于우.㉠어조사 가다 향하여 가다 하다

의㉠마땅하다 묻다 화목하다 마땅히

 

  詩周南桃夭之篇   夭夭少好貌   蓁蓁美盛貌  興也   之子猶言是子

  此指女子之嫁者而言也   婦人謂嫁曰歸  宜猶善也 

 

시경 주남의 도요의 詩이다.(詩周南桃夭之篇) 

‘夭夭’ 어린아이의 좋은 모양이다.(夭夭少好貌) 

‘蓁蓁’은 아름답고 무성한 모양이다.(蓁蓁美盛貌) 

興盛함이다.(興也) 

之子는 是子와 같은 말이다.(之子猶言是子)猶오히려,같을 유. 

이것은 여자가 시집가는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此指女子之嫁者而言也) 

부인되어 시집가는 것을 ‘歸’라고 한다.(婦人謂嫁曰歸)歸돌아올 귀 

宜는 善이다.(宜猶善也)

 

 1)夭夭(요요) 무성하게 잘 자라는 모양. 젊고 예쁜 모양. 안색이 온화한 모양.

 1)蓁蓁(진진) 우거진 모양, 초목이 무성한 모양

도桃: ‘복숭아(나무)’ (桃之夭夭).

요요夭夭: ‘아리땁다’ 少好貌. (桃之夭夭).

엽葉: ‘잎(사귀)’ (其葉蓁蓁).

진진蓁蓁: ‘(잎이)무성하다’ 美盛貌. (其葉蓁蓁).

귀歸: ‘시집가다’ 婦人謂嫁曰歸. (之子于歸).

의宜: ‘~과의 관계를 잘 가지다’ 宜猶善也. (宜其家人; 宜兄宜弟).화목하다.

 

 

  09-07 詩云 宜兄宜弟 宜兄宜弟而后 可以敎國人

 

 시경에 이르기를 ‘형 노릇하기에 마땅하고 동생노릇하기에 마땅하다.’ 하였으니

형 노릇하기에 마땅하고 동생노릇하기에 마땅하게 된 연후에 나라 사람을 가르칠 수 있다.

 

  詩小雅蓼蕭篇 

시경 소아 육소시이다(詩小雅蓼蕭篇)

雅아담할 아㉠우아하다 바르다 평상 메까마귀 악기 이름

여뀌 료(요), 클 륙(육)㉠여뀌 크다 (륙) 

蕭 쓸쓸할 소㉠쓸쓸하다 시끄럽다 바쁘다 (바람이) 불다 ㉦맑은대쑥 

 

  09-08 詩云 其儀不忒 正是四國 其爲父子兄弟足法1)而后 民法之也

 

시경에 이르기를 ‘그 거동이 어그러지지 않으므로 이 사방의 나라를 바르게 할 것이다’ 하였으니 그 아버지 됨과 아들 됨과 형 됨과 동생 됨이 본 받을 만한 뒤에야 백성들이 그를 본받는 것이다.

 儀모양 의,특忒틀릴 특,틀리다,의심하다,변하다.  

 

  詩曹風鳲鳩篇 忒1)差也 

시경 조풍 시구 詩이다.(詩曹風鳲鳩篇)鳲  ?    鳩비둘기 구. 

‘忒(특)’자는 ‘일그러지다’라는 뜻이다.(忒差也)

    1)法(법) 법. 본받다. 모범으로 삼다. 법을 지키다. 

    1)鳲(시) 뻐꾸기 鳩(구) 비둘기 忒(특)변하다 일그러지다. 틀리다. 의심나다.

 

 

  09-09 此謂之國 在齊其家 

이는 나라를 다스리는 것이 그 집을 가지런하게 하는데 있다고 하는 것이다.

 

  此三引詩  皆以詠歎上文之事  而又結之如此  其深味長  最宜潛玩 

    右傳之九章 釋齊家治國 

여기에 인용한 시 셋은,(此三引詩) 

모두 윗 절의 일에 해당하는 내용을 노래하였고,(皆以詠歎上文之事)

  詠歎 영탄,소리를 길게 뽑아 깊은 정회를 노래하거나 외침  

또 결론이 이러하다.(而又結之如此) 

그 깊은 의미는 길며(其深味長) 

모두 당연히 깊이 음미해야 한다.(最宜潛玩)

  潛잠길 잠.玩희롱할 완㉠즐기다 장난하다 익히다  

 위는 傳 9장이다.(右傳之九章) 

齊家治國(집을 가지런하게 하여 나라를 다스리는 것)을 풀이하고 있다.(釋齊家治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