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한국 모바일메신저 엑소더스

 

국산모바일메신저 일평균 이용자 일주일사이 167만명 감소

 

 

스마트폰 이용자 4천만문자음성보다 메신저 이용위해 스마트폰사용

 

전병헌 의원 정부의 ICT 산업에 대한 몰이해 심각, 대통령이 바로잡아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새정치민주연합)9() 랭키닷컴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검찰의 카톡 사찰·감청 논란이 카카오톡 뿐 아니라 한국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이용자 전체의 감소를 불러온 것으로 확인됨

­ 랭키닷컴의 모바일 메신저 이용행태 분석자료를 보면, 카카오톡의 93째주(9/21~9/27) 일평균 이용자수는 2,646만명이었으나 94째주(9/28~10/04) 2,605만명으로 감소했을 뿐 아니라 라인, 네이트온, 마이피플, 챗온과 같은 한국모바일메신저 평균 이용자가 1주일 사이 167만명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음, 이번 카톡 사찰 논란이 카톡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정부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인한 한국모바일메신저 서비스 전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남

 

 

ⓒ전병헌 블로그

 

 

­ 한국서비스의 이용자 이탈과 반대로 텔레그램 이용자는 2주사이 20배 이상 늘었으며, 한글 서비스도 새로이 출시돼서 이용자는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

국내 1, 2위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사실상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라인)와 다음카카오(카카오톡)는 사찰 사태로 전고점 대비 각각 9.4%, 14% 주가하락

­ 카카오톡의 경우 109일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순위 6위까지 하락하면서 이용자 이탈현상이 심각해지고 있음

 

이번 사태는 단순히 카톡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책불신이 한국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전체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것으로 봐야하며, 한국 모바일 메신저 엑소더스 현상은 20148월 기준 4천 만명에 이른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문자와 음성통화보다 모바일 메신저 이용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 정부가 카카오톡에 대한 감시감찰을 강화하겠다고 하는 것은 곳 국민들의 통화문자를 감시감찰하는 것으로 인식되는 것이라 볼 수 있음.

  

전병헌 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말로는 창조경제를 외치지만, 실제 창조경제의 중심인 ICT 산업에 대한 이해도는 역대 최하 수준이라고 말하면서 창조경제의 핵심이 되어야 할 인터넷모바일 기업들이 대통령의 잘못된 발언·정부정책으로 인해 이용자가 줄고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카카오톡은 프라이버시모드 도입 등 자구책을 내놓고 있지만,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본인의 잘못된 발언을 바로잡고, 정부 역시 잘못된 정책·카카오톡 사찰 및 감청논란에 사과해야한다.”고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