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희승,광양만권기업들 경제통합 필요성 ‘환영’
여수.순천.광양상공회의소의 통합추진 홍보 함께할 것
 
조순익 기자
 

구희승(53) 국민의당 예비후보(4·13총선.순천·곡성)가 광양만권 기업들의 경제통합 필요성에 대해 적극 환영하며 홍보 또한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예비후보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말께 여수·순천·광양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광양만권 경제통합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경제학도 출신으로서 행정구역 통합에 앞서 경제통합이 논의되는 것을 적극 환영하며 실효성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구 예비후보는 지난 2009년부터 2011년경 광양만권통합 문제 논의가 한창일 무렵, 2011년 4월 27일 치러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광양만권 경제와 행정통합이 시급하다고 주장한 바 있어 미래를 보는 안목이 남다르다는 평이다.

구 예비후보는 “지난 2014년에 그동안 중단됐던 광양만권 광역행정협의회가 부활되면서 실무단은 여수, 순천, 광양시를 연결하는 ‘광역시내버스 운행’과 ‘무료환승제’, ‘택시 광역미터제’ 도입 등을 논의했지만 더 이상 진행되지 않다가 올해 다시 계획을 세워 시도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3개 시는 전남 동부권이 한국과 동북아의 경제적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첫 단추부터 잘 끼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 예비후보는 이어 “이미 광양만권은 문화적, 의료적, 사법적 권역 등이 하나의 생활 여건으로 성숙돼 있기 때문에 통합의 주장은 설득력이 있다”면서 “현재 3개 시의 상호 보완적인 경제구조를 감안 할 때 더욱더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구 예비후보는 끝으로 “통합의 과정에서 정치적 이해관계는 지양돼야 마땅하며, 통합의 필요성을 이해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 등을 광양만권 주민들에게 제시 한다면 대다수가 찬성할 것”이라면서 “만약 다가오는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광양만권 국회의원, 단체장들과 함께 통합 논의를 상설화 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6/02/11 [15:0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http://www.jngoodnews.co.kr/sub_read.html?uid=76056§ion=section153§ion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