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악관·국무부 "장성택 사형, 극단적 잔인함 보여줘"(종합)
  •  

     

     

    ↑ ; 사형 집행 당한 장성택 프로필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은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장성택에 사형을 판결하고 즉시 집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전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공개한 장성택 '최후'..양손 묶인 채 죽음 체념
  • ↑ 처형 직전의 장성택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12일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을 열어 장성택에게 '국가전복음모의 극악한 범죄'로 사형을 선고하고 이를 바로 집행했다. 양 손을 포승줄에 묶인 장성택이 국가안전보위부원들에게 잡힌 채 법정에 서 있다. 2013.12.13 << 노동신문 >> photo@yna.co.k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3일 공개한 재판정 사진들을 보면 장성택은 남색 인민복 차림에 평소처럼 검은빛이 도는 안경을 꼈지만,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수행하며 공개활동을 하던 모습과 비교하면 머리숱도 많이 줄고 눈에 띄게 수척해졌다.

    고개와 허리를 약간 숙인 채 눈을 감은 얼굴은 모든 것을 체념하고 처형만 기다리는 영락 없는 사형수의 모습이었다.

    장성택의 맞은 편에는 그에게 사형 선고를 내린 재판관 3명이 인공기를 배경으로 근엄한 표정으로 나란히 앉아 있었다. 이들의 앞에는 서기 1명 앉아 재판 내용을 기록했다.

    북한에서 40여 년 동안 2인자로 군림하던 장성택은 이렇게 초라한 모습을 남긴 채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장성택은 1972년 김일성종합대학 시절부터 연애한 김일성 주석의 맏딸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비서와 결혼하면서 인생이 바뀌었다.

    최고지도자의 가문에 발을 들여놓은 그는 당에서 출세가도를 달려 청년사업부장과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 요직을 꿰찼다.

    김정일 위원장 시절인 2004년에는 '분파행위'를 이유로 업무정지 처벌을 받기도 했지만 2년 만에 복귀해 2인자의 자리를 다시 굳혔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국방위 부위원장, 당 행정부장, 인민군 대장 등 화려한 직함을 걸치고 김 제1위원장의 '후견인' 노릇을 했다.

    그러나 결국 조카인 김 제1위원장에 의해 '국가전복음모죄'로 몰려 모든 직무에서 해임되고 출당·제명된 지 나흘 만에 처형됐다. 그야말로 '풍운아'의 삶이었다.

    ljglory@yna.co.kr

  • [관련영상] [한겨레 캐스트#210] '장성택 숙청', 북한은 어디로 가나?

  • 사형된 장성택 측근들 추가 숙청 불가피
  •  

    일 언론도 '장성택 사형' 긴급 타전

     

    北, 장성택에 '국가전복음모' 판결…즉시 사형 집행

     

     

     

    북한 장성택 재판 모습

    노동신문에 게재된 장성택 재판장면

     

     

    미 '장성택 사형'에 이례적 초강경 비난 배경은

     

    백악관·국무부 "장성택 사형, 극단적 잔인함 보여"

     

    美전문가 "北 처형발표 전례없는 일..전망 불투명"

     

    "김정은, 장성택 관리 비자금 확보 이후 처형"

     

  • 中 언론, '장성택 처형' 톱뉴스로 긴급보도
  •  

     

  • 장성택 처형 정부 “깊은 우려, 북한군 동향은… ”
  • 장성택 처형 미 “김정은 정권, 극단적 잔인함 보여”
  • 장성택 처형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 전문
  •  

    [관련영상] [한겨레 캐스트#210] '장성택 숙청', 북한은 어디로 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