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현동소나무(350년생)


경주시 진현동은 토함산 남쪽기슭에 있는 洞으로 불국사가 위치한 마을이다.

이 마을 한가운데 350년생 소나무가 마을 수호신처럼 자리하고 있습니다.

불국사 겹벚꽃을 보러 가는 길에 잠시 들려 친견하고 갑니다.

여전히 수성좋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금줄이 처진 신성시 하는 소나무입니다.

당연히 마을의 안녕을 빌고 마을을 지켜준다고 굳게 믿고 있는 신령스러운 소나무입니다.

거북이 등껍질을 닮은 소나무줄기가 인상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