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읍성

사적 제96호


경주읍성


경주읍성(慶州邑城)은 경상북도 경주시 북부동에 있는 고려,조선시대 읍성이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96호로 지정되어 있다.

읍성이란 군이나 현의 주민을 보호하고, 군사적·행정적인 기능을 함께 하는 성을 말한다.경주는 통일신라시대 이후 지방통치의 중심지였다. 

주로 중심이 되는 지방도시에 읍성을 쌓았으므로 경주에 읍성이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정확히 언제 만들어졌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동경통지』에 고려 우왕 4년(1378) 다시 지었다는 기록이 있어 처음 이 성이 만들어진 것은 그 이전의 일이라고 짐작할 뿐이다.

 


지금의 읍성은 조선 전기에 다시 짓고, 임진왜란(1592) 때 불에 탄 것을 조선 인조 10년(1632) 부윤 전식이 동·서·북문을 만들면서 

다시 지었다고 하네요




복원하면서 구,신 석물들을 함께 사용하여 쌓은 읍성



경주읍성과 경주부근 발굴한 석물들을 이곳에 모아 놓았네요

종류가 아주 다양하네요,특히 폐사지에서 발굴한 사찰의 석물들이 많습니다.



舊 경주읍성


규모에 대해서는 조선시대에 둘레가 약 1.2km, 높이가 약 4m 정도였다는 기록이 보인다. 

동서남북에 각각 문이 있어 그 문을 통해 출입을 할 수 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문의 흔적을 찾을 수 없네요.

도시계획으로 경주시가 확장되면서 성이 대부분 헐리고 현재는 동쪽 성벽 약 50m 정도만이 옛 모습대로 남아있다.

국립경주박물관 안에 보관되어 있는 성덕대왕신종은 4문 가운데 남문인 징례문(徵禮門)에 걸려 매일 시각을 알려주었다고 합니다.








복원한 현재 경주읍성


2018년 11월 08일 우선 동문이었던 향일문(向日門)과 동쪽 성곽 324m를 복원하였으며 

2019년까지 동쪽 성곽 잔여 구간 160m를 정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경주읍성 向日門

새로 복원한 유일한 門,향일문입니다.

안으로 들어 가볼께요.



향일문(向日聞)





복원한 향일문의 성곽모습

독안에 든 적을 물리치기 좋은 구조로 만든 성곽입니다.


향일문으로 본 안의 모습




향일문 천정 龍 문양



안에서 바라 본 향일문 모습

좌우로 올라 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계단으로 올라 가서 읍성을 살펴보지요




읍성 성곽 위에서 바라 본 향일문


복원한 읍성 성곽 

향일문과 성곽


복원한 향일문의 성곽

침입하는 적을 물리칠 수 있는 구조로 복원하였네요








복원한 향일문과 성곽


경주읍성은 경주시내 한복판에 위치해 있습니다.






성곽 사이로 본 회화나무


경주읍성의 상징 두그루의 회화나무


따로 기록은 없지만 300년은 넘었을 듯,

앞에 회화나무는 절반이 고사 상태라 안타깝네요

 

뒷편 회화나무


비교적 수성이 좋습니다.



그리고 읍성 끝에 오동나무 한그루


이미 고사하였는데 옆에 새로운 줄기가 당당히 수성을 자랑하고 울창합니다.


 오동나무열매


안에서 본 경주읍성 전경


즐겁게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