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적인 착한 사람의 탄생》저자.

한국방송대 유범상 교수님이

남해 오셨다.

상주마을교육공동체연구회 주관으로

마을에서 철학하기 강연을 위해

귀한 시간을 내어 주셨다.

 

사람 사는 곳에는 이야기가 있고

그 이야기는 논쟁꺼리가 대부분이다.

한사람이 세상을 쥐락펴락했던 세계사가 존재한다.

우리국민도 그런 역사를 경험했다.

 

대중은 어떤 존재이고

대중의 한 점을 차지하는 개인은

사회발전을 위해서

어떤 역할을 해야하는가에 대해

폭 넓은 사례와 실험결과를 소개해 주셨다.

 

주입식 세뇌교육이 인간성을 어떻게 파괴시키는지

영화로 그림으로 동화로 이해하기 쉽게 잘 전달해

주셨다.

최소한 질문 할 줄 아는 시민으로 살아 가야겠다.

최소한 비판할 줄 알고 내게로 향하는 비판에 대해

변화를 위한 마중물로 보는

긍정성을 가진 시민으로 살아 가야겠다.

 

최소한 세상 이슈에 질문 하나쯤은 던질 줄 아는

생각하는 사람으로 살아가자.

 

강연 말미에

노인에 대해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셨다.

No人, 老人, Know人.

 

 

배움은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