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녘에는 진작에 진달래와 벚꽃이 만개하여 완연한 봄 기운이 무르익고 있지만 중부지방에는 아직도 겨울과 봄 사이의 애매한 계절이 지속되는 듯.. 봄비가 그치고 쌀쌀한 영하의 기온을 보이는 일요일 아침.. 화려한 봄꽃 산행지를 찾아 나서지 못한 아쉬움속에 괴산의 남군자산에 올랐다. 간혹 숲속에 보이는 생강나무꽃 외에 아직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징조는 찾아볼 수 없는 산행이었지만.. 아침 안개가 운치있는 풍경이 되어주고 능선길 곳곳의 멋진 조망속에 충분한 보상이 되었던 하루였다.

 

 

△산행일자 : 2017년 04월 02일 (일)
△산행코스 : 선유교 → 갈모봉 → 군자치 → 남군자산 → 삼형제바위 → 보람원갈림길 → 하관평경로당
△산행거리 : 8.3km
△소요시간 : 6시간 10분 (휴식 1시간 40분 포함)

 

 

 

 

 

 

 

남군자산 산행안내도 (출처 : www.joytrail.co.kr)

 

 

남군자산은 속리산국립공원의 가장 북쪽에 자리잡은 산으로 작은 군자산 · 소군자산 · 남봉이라고도 불리며 군자산의 남쪽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남쪽 능선에는 자연의 걸작 삼형제 바위가 거대한 조각품을 전시해 놓은 듯 자리하고 있으며, 산정에 올라서면 북으로 군자산의 웅장한 산세가 다가오고, 북동쪽으로는 보배산 · 칠보산 · 악희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펼쳐보인다. 남동쪽으로는 대야산을 지나 조항산, 청화산 그 너머로 속리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 능선이 그림같이 펼쳐진다. 하산 후에는 신선이 놀다갔다는 1km의 선유동계곡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갈모봉 코스의 첫 바위전망처..

 

 

 

 

 

 

 

 

 

왼쪽에 슬랩이 보이는 갈모봉 능선..

 

 

 

 

 

 

 

 

 

완만한 슬랩의 두번째 전망처..
아침 안개로 뒤덮힌 운해가 장관을 이룬다.

 

 

 

 

 

 

 

 

 

안개로 휩싸인 맞은편 경관..
뒤쪽에 대야산과 그 오른쪽에 조항산이 머리만 드러내고 있다.

 

 

 

 

 

 

 

 

 

 

 

 

 

 

 

 

 

 

 

 

 

 

 

 

 

 

 

 

 

 

경관이 빼어난 갈모봉(582m)..
산 모양이 갈모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남쪽 산 아래에는 선유구곡으로 불리는 선유동계곡이 있다.
(07:13~08:27)

 

 

 

 

 

 

 

 

 

갈모봉에서 서남쪽 경관..
왼쪽에 백악산 너머 속리산 마루금이 보이고..
오른쪽에는 가령산-낙영산-도명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보인다.

 

 

 

 

 

 

 

 

 

가령산-낙영산-도명산 능선..

 

 

 

 

 

 

 

 

 

사랑산이 보이는 갈모봉 서쪽 경관..

 

 

 

 

 

 

 

 

 

남군자산(右)으로 이어지는 북쪽 경관..

 

 

 

 

 

 

 

 

 

군자치.. (09:16)

 

 

 

 

 

 

 

 

 

버리미기재를 중심으로 왼쪽 앞뒤로 막장봉, 장성봉..
가운데 곰넘이봉, 오른쪽에 대야산..

 

 

 

 

 

 

 

 

 

대야산-조항산-청화산으로 이어지는 대간능선..

 

 

 

 

 

 

 

 

 

다시한번 속리산 방향..

 

 

 

 

 

 

 

 

 

백악산 뒤로 펼쳐진 속리산 마루금..
왼쪽에 천황봉-문장대-문수봉 라인.. 오른쪽에 상학봉-묘봉 라인..

 

 

 

 

 

 

 

 

 

상학봉-묘봉 라인..

 

 

 

 

 

 

 

 

 

다시 가령산-낙영산-도명산 줄기..

 

 

 

 

 

 

 

 

 

옥녀봉 능선(右) 너머 서쪽 경관..

 

 

 

 

 

 

 

 

 

능선길을 막아선 새바위(?)..

 

 

 

 

 

 

 

 

 

다시 대야산 조망..
그 뒤로 둔덕산(좌), 조항산(우)..

 

 

 

 

 

 

 

 

 

늘재를 중심으로 왼쪽에 청화산, 오른쪽에 백악산, 속리산..

 

 

 

 

 

 

 

 

 

남군자산에 다가갈수록 암벽능선이 이어지고..

 

 

 

 

 

 

 

 

 

지나온 능선.. 중간에 갈모봉 줄기가 보인다.

 

 

 

 

 

 

 

 

 

일명 손가락바위..

 

 

 

 

 

 

 

 

 

군자산(큰군자산) 능선..
오른쪽에 보배산이 머리를 내밀고..

 

 

 

 

 

 

 

 

 

남군자산 정상을 이루는 암벽..

 

 

 

 

 

 

 

 

 

남군자산(南君子山, 872m).. (11:14)
군자산과 함께 속리산국립공원에 속하며,
괴산군이 꼽은 괴산 35명산 중 하나다.

 

 

 

 

 

 

 

 

 

보배산(左)과 칠보산(右)이 보이는 동북쪽 조망..
칠보산 뒤쪽은 악휘봉에서 이어지는 덕가산 능선..

 

 

 

 

 

 

 

 

 

왼쪽 덕가산에서 악휘봉을 지나 막장봉과 장성봉을 잇는 동쪽 조망..
능선 뒷쪽에 하얀 슬랩의 희양산도 보인다.

 

 

 

 

 

 

 

 

 

하얀 슬랩이 두드러진 희양산과 왼쪽에 시루봉, 오른쪽 뒤에 백화산..

 

 

 

 

 

 

 

 

 

가운데 삼각형의 악휘봉 뒤로
조령산 능선이 왼쪽 신선암봉으로 이어지고
그 뒤 오른쪽에 주흘산의 꼬깔봉-주봉-영봉 능선이 보인다.

 

 

 

 

 

 

 

 

 

가운데 버리미기재를 중심으로
왼쪽에 장성봉, 오른쪽에 대야산이 보이는 동남쪽 조망..

 

 

 

 

 

 

 

 

 

대야산과 중대봉..
그 뒤로 둔덕산(左)과 조항산(右)..

 

 

 

 

 

 

 

 

 

북쪽의 845봉 너머 군자산은 머리만 드러내 보인다.

 

 

 

 

 

 

 

 

 

정상을 되돌아 나와 삼형제바위 방향으로 하산한다.

 

 

 

 

 

 

 

 

 

거대한 기암들이 늘어선 삼형제바위 능선..

 

 

 

 

 

 

 

 

 

코끼리 바위..

 

 

 

 

 

 

 

 

 

 

 

 

 

 

 

 

삼형제..

 

 

 

 

 

 

 

 

 

둘째, 셋째(?)..

 

 

 

 

 

 

 

 

 

마지막 전망터에서 대야산을 바라보고..

 

 

 

 

 

 

 

 

 

우람한 골격을 드러내 보이는 대야산과 중대봉..

 

 

 

 

 

 

 

 

 

백악산 너머 속리산 마루금도 다시한번 담아본다.

 

 

 

 

 

 

 

 

 

 

 

 

 

 

 

 

생강나무꽃..
이즈음 군자산에서 유일하게 보이는 봄꽃이다.

 

 

 

 

 

 

 

 

 

하관평 마을입구에 도착하여 산행을 마친다..(13:25)

 

 

 

 

 

 

 

 

GPS 산행 기록

( 남군자산_20170402_0713.gpx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