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의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가 해체된 그룹 밀크의 곡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7일, 걸그룹 출신 배우 박희본은 "팀원 중 미국에서 온 멤버가 돌연 팀을 탈퇴했다"며 2000년대 초반 데뷔와 함께 사라진 걸그룹 '밀크'(M.I.L.K)에 해체 이유를 설명했다.

 

밀크에 대한 관심이 재 점화된 가운데 2007년 발표 당시 큰 사랑을 받았던 소녀시대의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가 원래는 밀크의 2집 앨범의 타이틀곡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눈길을 끈다.

 

한편 현재 밀크의 멤버였던 서현진(리드보컬), 김보미(서브보컬), 박희본(서브보컬), 배유미(서브보컬)는 영화와드라마 등 각자 새로운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뉴스비트] 이혜주 기자 happy2010@newsbea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