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가 영화 '그랑프리'에서 여자 기수에 도전한다.

 

김태희는 19일 오전 11시 영화 '그랑프리' 제작발표회에서 여자 기수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그랑프리'는 경기 중 낙마사고로 말과 삶의 희망을 잃은 여자 기수 '주희'가 모든 것을 버리고 떠난 제주도에서 만난 한 남자로 인해 용기를 얻어 그랑프리에 도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드라마 '아이리스'로 액션 연기를 선보였던 김태희는 이번 영화에서 여자 기수 '서주희'로 변신해 멋진 승마 솜씨를 뽐낸다.

 

이번 영화를 통해 말에 대해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다는 김태희는 "처음에는 말을 무서워해서 말과 친해지는 것이 관건이었다"며 "그러다가 촬영하면서 정이 너무 많이 들어서 말과 친해졌다"고 밝혔다.

 

또한 "평소에는 작품할 때 그 직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았던 적이 없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실제 여자 기수들의 삶을 직접 체험하면서 연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한편 갑작스런 군입대로 이 작품의 출연을 고사한 이준기 대신으로 배우 양동근이 김태희의 상대 역인 '이우석' 역을 맡았다.

 

양동근은 "갑작스럽게 구원 투수로 작품에 들어오게 되서 이준기씨랑 할 때와는 다르게 작품 스타일이 전체적으로 바뀌었다"며 당시 상황을 밝혔다.

 

기수들의 삶의 사랑을 다룬 영화 '그랑프리'는 오는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뉴스비트] 김은영 기자 today2050@newsbea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