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원짜리 한그릇에 마음이 넉넉해져

 

롯데 호텔에 갔다가 델리카한스에서 스프 파는 걸 보고, 냉큼 두그릇을 포장해왔다.

포장이 깔끔해서 나중에 누가 아프다고하면 이렇게 사다줘야지, 했다.

누구든 아파라...-_-;;

 

 

바게트도 챙겨 넣어준다.

그런 줄도 모르고 치즈 바게트, 치즈가 송송 박혀있는...를 한 덩이나 사왔다.

 

 

헝가리안 굴러쉬와 클램차우더.

 

 

치즈 바게트를 곁들여서.

 

 

아주 튼실한 조개살이 듬뿍 들었다.

간도 딱 알맞고 야채도 조그맣게 썰어서 푹 끓여냈다.

늘 홍대 맛집들을 비하해서 좀 미안하긴 하지만,

홍대 근처에서 파는 스프들과틑 차원이 다른 깊은 맛이다.

 

 

헝가리식 육개장인 굴러쉬. 농도 짙은 육수에 고기와 야채가 넉넉히 들었다.

해장용으로 딱 좋다.

 

포장해서 선물하기 좋은 델리카한스 스프. 호텔에선 한그릇에 6천원, 테이크아웃하면 한 그릇에 5천원이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따뜻함과 넉넉함이 있는, 전문가의 손길이 팍팍-느껴지는 스프. 다음 번에 시내나갈 일 있으면 다른 종류도 포장해와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