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나우뉴스]

몸길이가 2.4m에 달하는 초대형 가자미가 잡혔다.


아이슬란드 근처 바다에서 활동하는 저인망어선이 몸길이가 보통보다 100배 더 큰 가자미를 건져올렸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 생선의 무게는 203kg에 달하는데, 보통 가자미가 커봤자 10kg이 채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괴물 가자미’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거대하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이 가자미는 영국 도시 헐(Hull)에 있는 수산시장으로 옮겨져 현지 어류 가공기업에 한화 40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다.


생선을 사들인 A E 퍼디 측은 곧장 머리와 꼬리, 등 지느러미를 분리하는 손질에 들어갔다.


가자미를 다듬은 남성은 “보통에 서너배 시간을 들여 손질했고, 500명이 먹을 수 있는 많은 양이 나왔다.” 며 “20년 간 이 일을 해오면서 이렇게 큰 물고기는 처음 봤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어류 연구원 리차트 오테스는 “이 가자미가 이렇게 큰 이유는 오랫동안 잡히지 않고 심해에서 살았기 때문”이라면서 “가자미는 먹이양과 개체 수 등에 따라 성장 속도가 차이가 난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7년 노르웨이 어부가 314kg에 달하는 가자미를 잡은 바 있으며 1957년 알라스카에서 408kg 가자미가 잡힌 기록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