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현장에 감리로 와 있는 기훈이와 함께

무의도로 가기로 하고 나섬...

잠진도에서 무의도로 가는 페리에

승용차 2만원, 성인요금 3800원...

바로 코 앞 건너가는데 5분도 안 걸린다...

요기서 타서 자로 오른쪽에 보이는 곳까지 가는 걸로 땡...



기훈이와 오랜만에...

둘이서 언제 여행한 적이 있었나...?

5분채 안되어 도착




바로 소무의도로 건너가기로...

건너편이 소무의도다


안산정상으로....




명사의 해변까지 걸어내려갔다가는

실미도에 못 건너갈 것 같아서

정상에서 잠깐 쉬었다가 되돌아가기로...





다시 무의도로 돌아와서 실미도로...

길가 가로등도 물고기모양으로 재미있다...

저기 실미도까지 바닷길이 열려있다...

곧 물이 들오온다고 해서

빨리 가보기로...


















늦은 점심 해결하기위해

유명하다고 중 서서 먹는다는 해물칼국수집으로...

1호집 근처는 주차할 곳이 없어서

2호집으로...

주차하는데도 20여분 걸린다

주말, 공휴일도 아닌데...

ㅋㅋㅋ. 대기하는데 30분...

대기번호 189번

앞에 20팀이 남아 있었다...



자리에 앉아서 음식 나오기까지 30분...





그냥 해물칼국수인데

왜 이리 사람들이 몰려들까...?


난 비추천....

오이도 해물칼국수랑 뭐가 다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