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2리(지계리) 내력비


1. 현 각계2리에 동리가 언제 생겼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그 동리 이름은 신라 진흥왕 15년(554년)에 백제가 신라의 관산성(管山城. 현 옥천)을 침공 했다가 대파당하고 퇴각하다가 이곳에서 또 격전을 하였는데 특히 핏골(稷洞)에서 전멸하였으므로 그 후로 이 골짜기를 '핏골(血谷)'이라 하였다는 전설에 따라 '굳게 지킨 땅'이란 뜻과 '불굴의 의지로 대성하라'는 대길 운을 따 '지계리(枝界里)'라 지었다고 전한다. 그런데 영동군지에도 위 전설이 있고, 또 조선 영조 36년(1759)과 고종 32년(1895) 기록에 이곳을 '충청좌도 영동현 서이면 지계리(西二面 枝界里)'라 하였으며, 순종 3년(1909)에는 이 동리 출신 의병장 김평근(金平根)의 체포보고서와 경성공소원 판결문에 그 주소가 '영동군 서이면 지계리'라 되어 있으니 현 각계2리가 지계리 였음이 분명하다.



2. 1913년(국치 3년후)에 일제가 서둘러 행정구역을 개편하여 그 이듬해부터 시행하며 지계리를 영동군 심천면 각계리(覺溪里)라 고쳤다. 이는 이 동리 출신 애국지사 김용호(金溶昊) 부자의 순국과 항일 사실을 지우려는 일제의 식민정책에 따라 동리 이름마저 없앤 것으로 본다.


3. 1968년경에 행정구역을 개편하여 위 각계리에서 점촌, 회곡, 직동의 3마을을 떼어 각계2리라 하였는데, 1995년에 동리 주민들이 일제의 압력으로 잃었던 전통적인 옛 동리명 지계리를 되찾아 병용하기로 결의하였다.


4. 각계2리(지계리) 소속 마을

(1) 지계동(枝界洞, 지계말) : 원래 지계말이던 마을 이름이 언제부터인지 점말로 바뀌었는데 이는 마을 뒤편에 옹기점터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옹기점이 있던 시절에 생긴 일인 듯하며, 1995년 주민들이 동리명을 지계리라 함과 아울러 지계말도 되찾아 쓰기로 결의하였다.

(2) 회곡(灰谷, 가막재) : 마을 서편 골짜기에 점토가 있으므로 생긴 이름인듯 하며, 한때 서당이 있었으므로 서당골이라고도 한다.

(3) 직동(稷洞, 핏골) : 피(稷)가 많이 난다하여 붙여진 이름인 듯하며, 위1항의 전설이 남아 있는 곳이다.


이제는 이 동리가 생긴 이래로 긴 세월을 이어 동리를 가꾸어 주신 선인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우리 주민들이 동리 발전을 위하여 더 한층 단합할 것을 다짐하며, 후대들이 더 밝게 긍지를 가지고 전진할 것을 기대하여 온 주민의 힘을 모아 유서깊은 이 느티나무 쉼터에 이 비를 세운다.
이 글은 영동군지에 의하여 썼음을 밝힌다.



2006년 丙戌 11月  日      주민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