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   제 : 2018.10.28(일)

어디서 : 제8구간 선비길에서

누구와 : daum cafe 대전둘레산길잇기의 대청호500리길 답사팀(팀장 민대감 / 안내지기 아정, 산마실)과 함께

충북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절골에서

환평리를 지나며




군북면 이백리로 넘어서는데 가을비가 쏟아진다.



이지당으로 돌아 들어가며



이지당에서





소옥천을 건너며


옥각리 각신마을 앞 옥각길에서






옥각2길 삼거리



고리산(環山)이 구름모자를 썻다.



지오리 소욱천 생태습지에서











마음의 점을 찍으러(點心) 전망대에 오른다.


전망대에서


마음에 점을 찍을 동안 살짝 뿌리던 가을비는 그치고...



지오리 지파실 마을에서 바라본 옥천읍 교동리의 오백리길 제9구간 지용향수길의 마성산(馬城山)

가을 햇살이 쏟아지는 옥지로에서, 저멀리 구름모자 쓴 고리산


지오리 보골마을을 지나는데 가을비가 또 내리더니

숲길에 들어서니 비가 그치고 햋볕이 쨍쨍하다.





옥천읍 교동과 군북면 이평리를 이어주는 이평1길에 올라서서


오른쪽(동)으로 보이는 이슬봉 마루금은 오백리길 제10구간 며느리눈물길, 그 밑의 마을은 군북면 국원리 늘치마을



멸종위기식물 병아리풀 자생지 / 옥천신문에서 퍼옴


도로가 확장되기 전의 옛길에 남아있는 마을표지석

이평리 마을회관 옆에서





물 건너편도 군북면 이평리인데 서화천 물줄기가 대청호에 잠기면서 동네가 양쪽으로 갈라졌다.

당연히 뒤로 보이는 산은 고리산(環山)


잠시 풍광에 취했더니 하늘은 심술을 부려 다시 비를 뿌리고


잠시 후,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까지 쏟아 붓는다.

이평리와 석호리가 만나는 고개마루에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석호리 선착장 가는 길도 폭우속에 흐미하니

다음을 기약하며 석호리 석결마을회관에서 노란버스를 호출하여 오늘 일정을 매조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