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갑자기 며칠동안 계속 양꼬치가 먹고 싶었다. ㅋㅋㅋㅋㅋ

그래서 어느 금요일 오후 퇴근 전에 근댕이에게 양꼬치 사달라고 카톡을 보냈더니만 근댕이가 사준단다.. ㅋㅋㅋㅋ

그리하야 급작스레 강여사님과 순댕이까지 모여 가족외식이 되었다. 집 근처에 맛있는 양꼬치집은 모르는데 순댕이가 가본 적 있다는 샤로수길 양꼬치집을 추천하여 로향양꼬치에 처음 가봤다. 




이곳은 로향양꼬치 본점 바로 맞은편에 있는 2호점이다. 상호는 로향샤브샤브(?)로 되어 있는데 메뉴는 본점과 같단다. 이곳에서도 양꼬치와 양갈비 등을 먹을 수 있다. 

중국 식당에 와있는 것처럼 벽면 가득 큼직한 음식 사진들이다. 메뉴판 따로 안봐도 될 것 같다. 




이렇게 보니 먹고 싶은게 많네 ㅎㅎ

칭다오에서 먹던걸 생각하면 엄청 엄청 비싼 가격이지만 국내 다른 중식당들과 비교하면 괜찮은 가격대다. 하지만 거긴 뱅기값이 포함되어 있으니 ㅋㅋ




국내에서는 엄청 비싸다 느껴지는 칭다오맥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기본 안주 




양배추김치스럽게 만든 것인데 좀 달다.. 아쉬움 




쨔샤이가 살짝 매콤하니 좋았다. 리필을 요청했는데 여긴 리필은 셀프로 하는 시스템이란다. 처음이라고 가져다주면서 설명해줬다. 전반적으로 손님이 많은데도 친절한 편이다. 




양파절임 




왼쪽이 양갈비, 오른쪽이 양꼬치다. 

금요일 저녁이라 퇴근길에 차가 너무 막혀 늦게 도착했더니 근댕이랑 순댕이가 먼저 도착해서 굽고 있었다. 




도착하면 바로 먹으라고 열심히 구워주는 중 ㅋ





먹고 싶었던 것을 먹어서 그런 것인지, 원래 그런 것인지 엄청 맛있다. ㅎㅎ

강여사님도 칭다오에서 먹던 것보다 훨씬 맛있다며 잘 드셨다. 칭다오에서는 양념이 너무 많이 뿌려져 있어 짰는데 여긴 적당하게 뿌려져 있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다음번에 칭다오 가면 꼭 양념을 적게 뿌려 달라 말해야겠다. 




쯔란을 살짝 찍어 먹으면 더 맛있다. 

물론 계속 먹다 보면 입안에 기름기가 쫘악 돌아 느끼함이 절정에 이르게 되는데.. 그쯤이면 충분히 많이 먹은거다. 




우리도 그 상태에 이르러 주문한 온면.. 난 처음 먹어보는데 근댕이가 양꼬치집에 오면 꼭 온면을 먹는다고 하여 주문해본 것인데 완전 내 취향이다. 뭐든지 일단 뜨겁게 드셔야 하는 엄마는 별루다 하셨지만 그렇다고 너무 미지근한 것은 아니다. 옥수수로 면을 만든 것이라 잘 붇지 않는다고 하더니 다 먹을 때까지 면 상태도 괜찮았다. 원래 그런 것인지 로향양꼬치에서만 이렇게 나오는지 모르겠는데 송송 썰어 넣은 김치까지 들어가 있어 흡사 따뜻한 김치말이국수 같았다. 다들 맛있다고 하여 한그릇 더 추가로 주문해서 먹었다. ㅋ


먹고 싶었던 양꼬치와 양갈비도 맛있게 먹고, 처음 맛본 온면도 무진장 맘에 들었던 로향양꼬치다. 다음에는 다른 음식도 도전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