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크리버 라는 국산 브랜드 픽업을 테스트 할 기회가 우연히 생겼습니다.


그래서 사운드 테스트 목적으로 아래의 아이언메이든 곡에 이어 토이의 곡 까지 작업을 해 보았습니다. ㅎㅎ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곡인데, 막상 불러보려고 하니 쉽지 않네요 ㅎㅎ


마샬의 빈티지 TR 기타 프리앰프인 MGP9004 를 메인으로 작업 했으며, 역시 짐크리버 픽업이 올라간 레독스의


ZX-800 을 가지고 레코딩 했습니다.


이번 곡에서는 제가 너무 좋아하는 ENSONIQ의 TS-10 이 정말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오랜만에 옛날 장비로 신나게 레코딩 했네요 ㅎㅎ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첨엔 혼자라는게 편했지

자유로운 선택과 시간에

너의 기억을 지운 듯 했어

정말 난 그런줄로 믿었어

하지만 말야

이른 아침 혼자 눈을 뜰 때 내 곁에

니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면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


변한 건 없니

날 웃게 했던 예전 그 말투도 여전히 그대로니

난 달라졌어

예전만큼 웃질 않고 좀 야위었어

널 만날때보다


나를 이해해준 지난 날을

너의 구속이라 착각했지

남자다운 거라며 너에겐

사랑한단 말조차 못했어

하지만 말야

빈 종이에 가득 너의 이름 쓰면서

네게 전활걸어 너의 음성 들을 때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


변한 건 없니

내가 그 토록 사랑한 미소도 여전히 아름답니

난 달라졌어

예전만큼 웃질 않고 좀 야위었어

널 만날때보다


그는 어떠니

우리 함께한 날들 잊을 만큼 너에게 잘해주니

행복해야돼

나의 모자람 채워줄 좋은 사람 만났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