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지난 1964년부터 베트남전쟁에 30만 명이 넘는 전투병력을 파병했고, 16천여 명의 사상자를 내는 등 전쟁의 전면에서 활동했으나 막상 국가는 군인들에게 전투수당을 지급하지 않아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월남전 당시 ()'군인보수법'은 전투근무수당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었으나 당시 정부가 구체적인 하위법령을 제정하지 않음으로써 전투근무수당 지급을 회피했습니다.

 

국회 정동영의원은 2016년부터 "참전군인들은 국가의 명령에 따라 목숨을 걸고 전투에 임하였으나 그 희생과 공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지 못하고 노환과 병마로 힘겨운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며 전투근무수당 지급을 촉구했습니다.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은 지난해부터 서울중앙보훈병원 1층 로비에서 월남전투파병 용사들에게 전투수당 지급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현장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서울중앙보훈병원에는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을 지급하라는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한쪽에서는 삼십만원의 소송비용을 부담시키며 서명운동이 전개돼 월남참전용사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자원봉사에 나서고 있는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회 회원은 전우들에게 소송비용을 부담시키며 서명을 받는 단체는 우리들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해방을 하고 있다고 성토 했습니다.

 

인터뷰 : 이용완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회원

 

'월남참전장병 정상화를 위한 전국전우회' 등 관련 단체는 "정부는 월남전쟁 전투수당 미지급 문


제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하라"며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살아만 돌아오면 국가가 책임진다'는 말과 '급여는 반드시 돌려준다'는 말을 믿고 월남에 갔다""미국은 전우들에게 미군과 똑같은 수당을 지급했다지만, 10% 수준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가보훈처는 참전유공자에게 매월 30만원의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참전용사 개인당 12억원 상당"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지금이라도 과거 정부의 과오를 바로잡고, 정당한 보상을 해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유신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회 고문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는 현재 전국에서 오는 10월까지 10만명의 서명운동을 마치고 정부에 전투수당 지급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총연합회는 고 박정희 대통령이 월남 참전용사의 전투수당을 유용해 경제성장을 이뤄낸 것처럼 호도하고 있었는지, 보수단체들은 정권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면서 자기들의 찾아야 할 권리와 주권을 얼마나 잃고 있었는지 분노하는 문제로 번질 가능성이 있어 정부는 월남전투수당지급에 대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