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크라운 보철 치과 재료 선택시 고려할 점

 

 

 


 

치과에서 신경치료를 하거나 치아가 많이 상해서 치아를 씌우는 크라운 보철물로 치료를 해야 할 때 재료를 선택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보통은 치료 받는 치과의 치과의사 선생님이 권해주는 것으로 하는 경우가 많지만 재료마다 특성이 틀리고 비용도 차이가 나는데 이에 궁금하셨던 분들도 많이 있으셨을 것으로 보입니다

 


어금니 크라운(crown) 보철물 종류는 크게 봐서 치아색 재료와  금속성 재료로 나뉩니다


치아색 재료는 도자기(porcelain), 지르코니아(zirconia), 레진(resin) 으로 나눠볼 수 있고

금속성 재료는 금(gold), 금속(metal) 등이 있습니다


일단 최근에는 가장 많이 사용되는 재료는 금(gold), 지르코니아(zirconia), 도자기(porcelain) 가 있는데

도자기는 어금니에서는 강도문제 때문에 홀로 사용되지는 않고 금속(metal)이나 금(gold)와 같이 사용됩니다


도자기를 금속뼈대에 사용하는 것을 PFM(porcelain fused metal)이라고 하고

금뼈대에 사용하는 것을 PFG(porcelain fused gold)라고 하는데

최근에는 지르코니아(zirconia)가 많이 사용되면서 PFG의 사용은 많이 줄고 있습니다



도자기를 어금니에 사용하는 경우 어느정도 두께를 가져야 일정 강도가 확보가 되기 때문에

공간이 충분히 나오거나 치아삭제가 어느정도 가능한 곳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너무 얇게 도자기두께가 확보되는 경우 도자기가 깨질 수 있습니다






 

지르코니아(zirconia)는 치아색 나는 소재로 강도가 뛰어나기 때문에 기존에 금속이나 금으로 뼈대를 만들 필요없이 어금니 크라운 재료로 사용됩니다

지르코니아는 금속보다도 표면강도가 우수하지만 최소한의 두께를 확보해주지 못하면 깨질 수 있기 때문에 너무 공간이 없는 곳에는 사용하기 힘듦니다







금(gold)은 어금니 충치치료나 크라운 치료에 우수한 재료이고 도자기나 지르코니아에 비해 최소의 공간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지만 이것 역시 너무 얇게 제작이 된다면 금 표면에 구멍이 뜷리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어금니의 크라운 치료에 잘 보이는 부위이고 티나는게 싫다면 도자기(PFM, PFG)나 지르코니아를 사용하는게 좋은데 깨지는 것을 생각한다면 지르코니아가 제일 좋겠습니다


잘 안보이는 부위에다가 제일 튼튼한 재료로 하고 싶다면 금(gold)를 이용한 크라운으로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공간이 너무 적다면 치아색재료 보다는 금(gold)으로 하는게 좀 더 튼튼하게 제작될 수 있습니다